• 즐겨찾기 추가
  • 2018.02.21(수) 18:03
문 대통령, 김여정 등 北 대표단 내일 만날 듯

김영남·김여정과 오찬…김정은 친서전달 주목
北고위급대표단, 오늘 평창올림픽 개막식 참석
정부지원단 인천공항 영접…숙소·이동수단 “보안”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2월 09일(금) 00:00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과 10일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8일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평창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할 계획이며, 다만 개막식에 앞서 문 대통령 주최로 열리는 리셉션에는 북한 헌법상 국가수반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만 참석한다.
그러나 접견 및 오찬 장소는 아직 미정이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을 만난 김 부부장이 어떤 메시지를 가져올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김영남 상임위원장을 단장으로 김여정 제1부부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으로 꾸려진 북한 고위급대표단은 사흘 일정으로 9일 오후 1시 30분 전용기를 이용해 인천국제공항으로 방남한다.
이날 접견 및 오찬 회동에서 김여정은 문 대통령에게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문 대통령과의 접견·오찬에는 김 상임위원장과 김여정의 참석이 확정적이지만, 또다른 단원인 최휘·리선권 위원장도 배석할지는 미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에게 “협의 중으로, 순차적으로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북한 대표단의 접견·오찬 장소와 관련,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에게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며 “남북 간 협의할 내용이 여러 가지여서 하나하나 확정되는 대로 순차적으로 발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부합동지원단이 인천공항에서 북한 대표단을 영접한다. 북한 대표단의 이동수단·숙소와 관련, 이 관계자는 “북측과 협의 중이며 보안상 말할 수 없다”고 했다. 다른 관계자는 “북측이 원하는 장소를 알아보는 중”이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이 9일 접견 이외에도 김여정을 만날지에 대해서는 “그 문제까지 논의 중”이라며 ‘한 번이라고 못 박을 수는 없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과 김 상임위원장의 회동 명칭에 대해 “아직 논의 중이지만 현재로서는 정상회담이라는 용어를 사용하지 않는다”며 “의전은 정상급이지만 통상적으로 접견·면담 이런 용어를 쓰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북한 대표단 접견에서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의지를 밝힐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그는 “너무 이른 얘기”라며 선을 그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