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2.11(수) 17:57
지지부진 ‘남해안 개발계획’에 힘쏟는다

‘신성장 관광벨트’ 조성 사업 가속도
김영록 지사 한달간 현장투어…의견 청취·반영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4월 19일(금) 00:00
이명박 정부때부터 추진됐으나 지지부진한 전남 남해안권 발전 프로젝트가 김영록 전남지사가 적극 추켜들면서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18일 전남도에 따르면 김영록 지사는 민선 7기 1호 브랜드 시책인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조성사업에 적극 나서고 있다.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조성사업은 남해안에 흩어져 있는 관광자원을 하나의 광역벨트로 묶어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한 대형 프로젝트로 김 지사는 지난 15일부터 한달간 일정으로 대상지 현장투어를 시작했다.
김 지사는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과 ‘고하도 역사유적공원’을 시작으로 앞으로 서남해안 시군을 따라 ‘이순신 호국관광벨트 조성사업’ 대상지를 포함해 신안 압해~해남 화원 등 해양관광도로 단절구간, 목포~보성 남해안철도 사업구간, 생태 및 문화적으로 빼어난 섬을 돌아볼 계획이다.
현장투어를 통해 사업 추진상황을 직접 챙겨보고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반영해 사업을 더욱 구체화하고 세련되게 가다듬을 계획이다.
김 지사의 적극적인 행보로 10여년간 걸쳐서도 완성되지 않은 남해안권 발전프로젝트가 서광이 비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명박 정부 시절인 지난 2009년 전남과 부산, 경남의 해안선에 연접한 35개 시군을 세계적 해양관광 및 휴양대 조성과 글로벌 경제 및 물류거점으로 조성한다는 이른바 '남해안 선벨트'가 추진됐으나 여러 문제점이 드러나면서 매듭을 짓지 못했다.
그동안 남해안 발전 프로젝트는 장기 비전과 지역별 경쟁력 등을 감안한 종합적인 추진전략 없이 지자체 희망사업을 취합한 백화점식 계획 수립이었다는 지적이 나왔다.
또 하드웨어 중심의 계획 수립으로 실질적으로 관광객이 흥미를 느낄 수 있는 관광콘텐츠 등 소프트웨어가 부족하고 관광·문화·산업·인프라 등 분야 간 단절과 인근 시군 간 연계 및 협력 부족으로 지역발전을 견인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전남도는 이를 반면교사로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조성사업을 좀 더 세밀하게 추진하고 있다.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는 내년부터 2029년까지 영광~목포~여수~부산에 걸쳐 4조원을 투입해 해양관광도로 건설과 섬·휴양 관광거점을 조성하는 대형 프로젝트다.
권역별 성장거점 육성을 위해 목포권 근대역사문화지구, 여수권 마이스산업 중심으로 관광거점 도시를 조성하고 해양관광 거점 개발을 위해 해양 치유단지 및 복합휴양관광단지를 개발하는 한편 완도-고흥-여수 해안도로 등 서남해안 관광도로를 개설한다.
연안과 섬을 연결하기 위해 목포 크루즈항 건설과 연안크루즈 관광상품 개발 등 크루즈 관광 활성화의 기반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문재인 대통령 역시 전남 지역공약으로 해양관광 선도도시 육성 비전을 제시하고 서남해안 관광?휴양벨트 조성사업 추진을 약속한 만큼 전남도가 추진하는 남해안권 개발을 위한 국비 확보 등에 큰 힘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남도 관계자는 "전남은 전국의 65%인 2165개의 섬과 아름다운 리아스식 해안 등 섬?해양 관광자원이 집중되어 연간 1000만 명이 섬을 방문하고 있고 미래 10대 관광 트렌드의 절반이 섬과 해양에서 이루어 질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조성사업은 전남의 밝은 미래를 약속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