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1.14(목) 19:10
광주천 '문화·생태·휴식공간' 으로 거듭난다

광주시 2021년까지 총 370억원 들여 환경정비
수량확보·수질개선·생태복원·휴식공간 등 조성
국가하천 승격되면 홍수예방 등 안정적 관리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5월 28일(화) 00:00
국가하천 승격을 앞둔 광주천이 다양한 동식물이 서식하는 생태보존과 휴식공간으로 거듭난다.
27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는 광주의 젖줄인 광주천을 상시적으로 맑은 물이 흐르는 생태·문화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오는 2021년까지 총 370억원을 투입해 대대적인 환경 정비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이용섭 광주시장의 공약인 '아리랑 문화물길 조성사업' 추진에 따른 것으로 수량부족과 수질악화 등 문제점을 개선한다.
환경 정비사업은 수량 확보, 수질개선, 생태복원 및 친수시설로 나눠 진행하며, 광주천에 유입되는 오염 부하량을 줄이기 위한 오수 간선관로 설치사업도 추진한다.
시는 하루 평균 1만6000t의 맑은 물을 광주천에 공급하기 위해 제4수원지에서 남광주역까지 4.4㎞ 구간에 관로를 설치한다. 광주천 상·중류부에는 대구경 관정 4곳을 뚫어 하루 250t을 확보한다.
정체수역 해소와 하상 오염물질 제거를 통한 수질 개선을 위해 덕흥2보와 유촌보 등 고정보를 일정한 수량이 되면 자동으로 보가 넘어지는 가동보로 변경한다.
교동교~영산강 합류부간 49곳에는 낙차공을 준설해 하천 오염물질도 제거할 계획이다.
생태복원과 친수시설을 위해 생태 보존존, 생태 체험존, 생태 문화존, 생태 휴양존 등 하천의 구간별 특성을 살린 4개의 테마존을 조성한다.
수질이 양호한 상류에 수달과 어류 서식처를 제공하고 저수호안에 수질정화식물을 식재한다.
상류에는 물놀이장과 생태체험관을 조성하고 인공구조물인 켄틸레버 하부공간을 클라이밍, 미니정원, 그래피티 등 시민 쉼터로 꾸민다.
하류 고수부지에는 다목적 잔디광장을 조성하고 고수호안에 계절감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꽃길도 만든다는 계획이다.
광주시는 6월까지 광주천 환경 정비계획을 수립하고 2020년 상반기까지 실시설계 용역을 거쳐 2021년 말까지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또 생태·친수 인프라를 기반으로 광주천 주변 아시아문화전당, 양림동, 남광주시장 등 관광자원과 광주천을 연계해 아리랑 문화물길 조성사업도 완성할 방침이다.
광주천은 국토교통부의 국가하천 우선순위에 포함돼 환경부 국가수자원관리위원회의 마지막 심의를 앞두고 있다.
광주천이 국가하천으로 승격되면 홍수예방 등 치수사업을 국가에서 추진할 뿐만 아니라 국비 투입으로 안정적인 유지관리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은 "광주천 아리랑 문화물길 조성사업을 통해 맑은 물이 흐르고 옛 정취가 흐르는 공간, 사람이 소통하고 이야기하는 공간, 다양한 동식물이 공존하는 공간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