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8.25(일) 18:30
환경단체 "광주천 정비, 자연성 회복에 중점 둬야"

광주·전남 환경단체 ‘인위적 간섭’ 조성 방향 우려

/한동주 기자
2019년 06월 19일(수) 00:00

광주·전남 환경시민단체들이 18일 "광주천 정비사업은 자연과 인간이 공생할 수 있도록 자연성 회복과 생물다양성 확보에 초점을 맞춰 펼쳐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광주전남녹색연합 등 6개 환경단체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광주천의 친수기능과 자연성이 조화를 이루도록 복원하면서 자연성 회복에 보다 중점을 둬야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달 27일 광주시가 '2021년까지 총 370억원을 들여 광주천 환경정비사업을 추진하겠다'며 수량 확보와 수질 개선, 생태 복원, 친수시설 확충 계획 등을 발표했는데 시의 계획은 물을 펌프로 퍼올려 수량을 확보하고 둔치 안에 시설물을 설치하는 등 천변에 '인위적 간섭'을 조성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어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단체들은 "펌프로 물을 끌어 올려 수량을 유지, 확보하는 것은 장기적인 방안이 될 수 없다"면서 "도시의 지하수 수위를 높여야 하고 빗물을 활용한 물 순환 등 다양한 방법이 제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는 하천개발 부서 뿐만 아니라 물 순환과 연계된 다양한 행정부서·유관기관이 협업을 통해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단체들은 "광주천 양안 중 한 쪽과 하류 일부 구간(두물머리~시청 뒷편)은 시민 이용을 제한하고 생물 다양성 공간으로 시범 운영할 것을 제안한다"며 "시범 운영 과정에서 야생동·식물 등 모니터링을 벌여 이를 바탕으로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시민들은 광주천에서 산책·체육 등 친수 공간확보와 더불어 수질 정화, 생물다양성 보전 등 다양한 생태계 서비스를 기대하고 있다"면서 "물가에 인접한 산책로를 제방 옆으로 옮겨 수달 등 동물의 수변공간 접근성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둔치에 잔디광장, 캠핑장, 두물머리 자연학습관 등의 시설물을 설치하는 것은 시민적 숙의가 필요한 일"이라면서 "이미 광주천 내에는 시설물이 포화 상태"라고 역설했다.
/한동주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