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2.15(일) 18:45
‘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 개막일 1주일 연기

세월호 7주기 고려 오는 2021년 4월23일 개막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8월 12일(월) 00:00

완도군은 ‘2021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 개막을 당초보다 1주일 늦춰 4월23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완도군은 당초 2021년 국제해조류박람회를 4월16일 개막할 예정이었으나 세월호 7주기와 겹쳐 개최 일정을 1주일 늦추기로 했다. 행사기간은 24일로 동일하다.
2021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는 해양수산부가 후원하고 전남도와 완도군이 공동 개최한다.
‘치유의 바다, 바닷말이 여는 희망의 미래‘라는 주제로 완도항 해변공원 일원과 신지명사십리 해수욕장 행사장에서 열린다.
2021박람회는 세계에서 처음으로 해조류를 소재로 하며 해양바이오헬스, 의약, 뷰티, 환경 에너지 등 다양한 산업과 4차 산업을 융복합 발전시킨다는 취지다.
또 국내에서 선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해양치유산업과 해조류박람회를 연계해 해조류 가치 확산과 소비촉진 등 해양수산 산업 발전에 기여한다는 전략이다.
박람회장은 주제관, 해양치유산업관 등 7개의 전시관으로 구성하며 관람객은 외국인 3만2000명 등 64만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와 함께 다양한 콘텐츠 전시와 해양치유체험, 이벤트, 수출상담회, 학술회의 등도 열린다.
완도군 관계자는 “오는 12월까지 박람회조직위원회를 정비하고 사무국을 설치해 본격적인 박람회 개최 준비에 돌입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완도=이두식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