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2.11(수) 13:43
“광주 전기차공장 설립 후 부품공장 유치”

이병훈 부시장 “광주형일자리, 울산·구미형과 달라”
광주는 노사상생형, 울산·구미는 기업 투자유치형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8월 13일(화) 00:00
광주지역 노동계가 현대모비스의 전기차 부품공장 울산 투자 등 타 지역 일자리사업 추진과 관련해 광주형일자리 사업이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를 표명하자 광주시가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이병훈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은 12일 오후 광주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광주에 투자돼야 할 현대모비스의 전기차 부품 공장이 울산으로 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지만 광주형일자리와 차원을 달리 봐야 한다"고 밝혔다.
이 부시장은 "광주형일자리 자동차공장은 내연기관의 소형 SUV로 시작하지만 향후 파생모델인 전기차 양산을 대비해 공장 설계에 디지털 컨셉 등 유연성을 도입한다"며 "광주 공장은 아직 법인도 설립되지 않은 상황으로 공장이 건립되고 자동차 양산 체제가 가동되면 자동차시장의 수요 판도를 보면서 적기에 현대모비스를 비롯한 친환경차 전장부품 기업을 유치할 것이다"고 밝혔다.
현대차가 지난 1월 투자협약 당시 친환경차 부품공장 건립을 약속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교감이 있었다고 해도 말할 수 없다. 예민한 부분이다"면서도 "울산은 완성차공장이 있는 상황에서 전기차 부품생산에 투자하는 것이다. 원 오브 뎀(One of them )이지 온리 원(Only One)이 아니다. 광주는 아직 공장도 짓지 않았다. 어차피 들어올 것이다"고 즉답을 피했다.
이어 이 부시장은 "현대차와의 투자협약서 첨부문서에 '현대차는 차종의 파생모델 개발을 검토한다'고 명시돼 있고, 파생모델은 친환경차를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 부시장은 "광주형일자리는 철저하게 노사상생형 일자리인 반면 울산이나 구미 등 타 지역은 기업 투자유치 모델로 궤가 다르다"며 "단순하게 대기업이 투자하는 일자리사업과 비정규직을 해결하고 국내 제조업계 판도를 바꿀 광주형일자리는 차원이 다르다"고 강조했다.
또 이 부시장은 "현재 광주형일자리 자동차공장의 법인 설립이 당초보다 지연된 것은 자기자본금 2300억원을 조달하면서 신설법인의 초기 안정성과 지속성을 담보하기 위해 옵션 없는 보통주 배당에 시간이 걸렸고, 100억원대 이상 대규모 투자회사의 내부 이사회 결정이 늦어졌기 때문이다"며 "8월 중에 법인을 설립하고 공장 착공 전체 일정에도 지장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 부시장은 "투자기업들이 안전장치를 마련하기 위해 무리한 옵션을 요구하는 등 비분강개할 일도 있었으나 투자심리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공개하지는 못한다"고 투자유치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이 부시장은 "다음주 초부터 전체 투자자간 협약과 주금 납입, 노사민정협의회, 전체 총회 및 이사회 개최를 마치면 8월 말 안에 법인 설립등기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광주지역 노동계는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광주시와 현대차가 광주 빛그린산단에 친환경 자동차 부품공장을 짓겠다는 약속이 파기된 것이 아닌지 의문이다"며 "광주시가 추진 상황을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광주지역 노동계의 우려에는 최근 타결된 울산형일자리와 구미형일자리가 광주형일자리의 경쟁력과 지속가능성에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는 위기의식이 담겨 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