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2.13(금) 11:41
韓조선, 7월 선박 발주 절반 수주…中 제치고 3개월 연속 1위

올해 누적 수주량 1위는 中, 40% 점유…韓 격차 8%p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8월 14일(수) 00:00

한국 조선사들이 지난달 전세계 선박 발주량의 절반 가까이를 수주한 것으로 나타났다.수주 실적에서 중국을 제치고 석 달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7월 세계 선박 발주량은 55만CGT(25척)으로 한국은 이 중 27만CGT(10척)을 가져갔다.

중국이 20만CGT(11척)를 수주하며 2위에 올랐고, 일본이 3만CGT(1척)를 수주하며 뒤를 이었다.

7월까지 누계 수주 실적은 중국이 474만CGT(197척) 40%, 한국 374만CGT(92척) 32%, 일본 145만CGT(78척) 12%, 이탈리아 114만CGT(15척) 10% 순이다.

누적 수주량에서 한국은 4월 한때 1위 중국과 17%포인트까지 차이가 벌어졌지만 7월까지 집계 결과 8%포인트 가까이 격차를 좁혔다.

작년 대비 세계 발주량은 43% 감소했다. 7월 말 수주잔량은 중국(9%↓)과 일본(24%↓)이 큰 폭으로 감소한 반면 한국은 2%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선종별로는 작년 대비 중형(S-Max, A-Max급) 유조선 발주는 51%(64만CGT→97만CGT) 증가했으나, 140㎦급 이상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은 30%(293만CGT→206만CGT), 1만2000TEU급 이상 컨테이너선은 50%(114만CGT→57만CGT) 감소했다.

수익성을 가늠할 수 있는 신조선가(새로 건조하는 배)지수는 131포인트로 전월과 동일했다. 지수가 100보다 클수록 선가가 많이 올랐다는 의미다.

선종별로, LNG선과 유조선(VLCC)은 가격변동 없이 각각 1억8550만달러, 9250만달러를 기록했다.컨테이너선(1만3000~1만4000TEU, 2만~2만2000TEU)은 각각 50만달러 상승한 1억1150만달러, 1억4650만달러로 집계됐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