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11.29(일) 18:06
日스가,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 결정 "미룰 수 없어"

"풍평피해 대책도 확실히 대응"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10월 22일(목) 00:00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21일 후쿠시마 제1 원전에서 발생하는 방사성 오염수 처리 방안에 대해 조속히 결정할 방침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인도네시아를 방문 중인 스가 총리는 이날 수도 자카르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 문제에 대해 "언제까지 방침을 결정하지 않고 미룰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해 처리하는 방침을 이달 내에 결정할 것이라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현 시점에서 방침이나 시기를 결정하지는 않았다"고 부인했다. 다만 "현재까지 이뤄진 논의 및 의견을 바탕으로 계속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후쿠시마 오염수의 해양 방류가 시행될 경우 어업으로 생계를 영위하는 후쿠시마 주민들이 풍평피해(風評被害·잘못된 소문 등으로 인한 피해)를 우려하는 데 대해서는 "풍평피해 대책(마련)에도 확실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후쿠시마 제1원전 1~4호기에선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당시 폭발 이래 녹아내린 핵연료를 식히는 순환냉각수에 빗물과 지하수가 흘러 섞이면서 오염수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 도쿄전력은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라는 장치로 여과해 저장탱크에 넣어 원전 부지 내에 보관하고 있다. 이 같이 보관하고 있는 오염수는 9월 기준 123만t에 달한다.오염수를 보관하는 탱크의 용량은 2022년 여름께 한계에 달한다.
일본 정부는 이르면 오는 27일 관계 각료 회의를 열어 현재 후쿠시마 오염수의 처분 방안을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의 방사성 물질의 농도를 낮춰 바다에 방류하는 방침을 사실상 확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이 내려질 경우 한국을 비롯한 주변국들이 강력히 반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스가 총리는 지난달 26일 취임 후 첫 지방 방문지로 후쿠시마현 일대를 찾아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이뤄지는 폐로작업과 방사능 오염수 보관 상황을 확인했다.
그는 방사능 오염수 문제에 대해 "가능한 한 빨리 정부의 처분방침을 결정하겠다"며 도쿄전력 측에 "대단히 중요한 작업이라고 생각한다. 착실히 진행해주길 당부한다. 정부도 지금까지처럼 전면에 나서 전력을 다해 돕겠다"고 언명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