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12.04(금) 08:42
무안 양파 기계정식으로 농가 인력난 걱정 ‘뚝’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10월 27일(화) 00:00
무안군은 10월 중순부터 청계면 구로리 일대를 중심으로 조생종 양파 정식이 이뤄지고 인력난 해소와 생산비 절감을 위한 양파 기계정식이 10월 하순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고 26일 밝혔다.
무안군은 전국 최고의 양파 주산지로써 고령화된 농촌 현실을 감안해 2012년부터 군정 역점사업으로 양파 기계정식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양파 수확이 빠른 조생종을 중심으로 정식이 시작되면서 현재 농가에서는 막바지 육묘 관리에 여념이 없다. 최근 초고령사회 진입으로 바쁜 농사철에 일손이 부족하여 적기에 양파정식이 이루어지지 않고 높은 인건비로 인한 농민들의 이중고를 해결하기 위해 시작한 기계정식사업은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올해 양파 기계정식 목표는 421ha로써 기계정식을 이행한 농가에게는 현지 확인을 통해 신규 농가는 10a당 21만 원, 계속 기계정식을 이행한 농가는 10a당 95000원을 지원한다.
군 관계자는 “양파 농사에 있어 인건비 등 영농비용 절감은 절실한 문제이며 사람손이 아닌 기계를 통해 생산비를 절감하는 것이 핵심이다”며 양파 농가들의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무안=김상호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