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1.22(금) 14:14
부동산 불법거래 단속 광주 전역 확대


봉선·수완서 화정동·학동·첨단2까지
실거래가 거짓신고·불법 중개 등 단속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11월 30일(월) 00:00
광주시가 5개 자치구와 합동단속반을 편성해 연말까지 광천동과 첨단지구 등 외수인 매수 많은 지역을 대상으로 부동산 불법거래행위 단속을 확대키로 했다.
이는 외지인 투자자가 봉선동, 수완지구 뿐만 아니라 화정동, 첨단2지구 등 광주 전역의 부동산을 매수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데 따른 조치다.
3.3㎡당 평균 단가는 학동 아이파크의 경우 지난 7월 2336만원에서 8월 2389만원, 9월 2335만원, 10월 2532만원을 상승했고, 광천동은 7월 이후 2309만원, 2465만원, 2733만원, 2364만원, 첨단2지구는 1348만원, 1370만원, 1564만원, 1536만원으로 전반적으로 올랐다.
시는 이들 지역의 외지인 매수자와 매매를 알선한 중개업자를 집중 단속하고,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엄정 조치할 방침이다.
중점 점검대상은 실거래가 거짓신고, 무등록의 중개행위, 공인중개업소 불법행위, 인터넷 허위매물 등록 등이다.
시는 지난 11일부터 남구, 광산구와 합동단속반을 편성해 봉선동과 수완지구 중개업소 44개소를 점검해 24건을 적발하고 행정처분을 할 예정이다.
위반 내용으로는 매매계약서 미보관 1건, 신고내용과 계약서 불일치 6건, 중개 대상물 확인설명서 기재사항 누락 12건 등 총 24건이다
이수원 시 토지정보과장은 "부동산 시장을 교란하는 불법 행위에 엄중하게 대처해 실수요자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부동산 거래시장 안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