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4.08(목) 21:58
목포 근대역사문화거리 '전봇대 뽑고 전기줄 땅 속으로'

만호·유달동 4개구간 2.15㎞ 지중화사업 추진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1년 03월 05일(금) 00:00
목포시가 원도심 근대역사문화거리 일대의 도보여건을 대폭 개선한다.
목포시는 지난달 22일 근대역사문화공간의 보행 및 가로환경 개선을 위해 전선 지중화사업(이하 지중화사업)을 착공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총사업비 70억원을 투입해 연내 준공을 목표로 만호동과 유달동을 관통하는 원도심 번화로를 중심으로 4개 구간, 2.15㎞에 걸쳐 추진된다.
지중화사업은 전선과 통신선을 지하로 매설하는 사업으로 목포시는 한국전력·통신사와 공사비를 각각 50%씩 부담해 이번 사업을 추진한다.
역사문화환경 보존지역으로 등록된 만호·유달동 지역은 한전주, 통신주 등의 전선이 복잡하게 얽혀 있어 도시미관을 해칠뿐만 아니라 악천후시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높아 주민들의 불편이 지속적으로 제기돼왔다.
시 관계자는 "이번 지중화사업이 원도심 경관 개선, 안전한 주거 환경과 쾌적한 도보관광 여건 조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지중화사업과 연계해 보행환경개선사업, 1897개항문화거리 가로조성사업 등을 함께 추진해 시너지 효과를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