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4.18(수) 19:26
<기고>진심 보이면 누군가 알아주기 마련
/최 정 민 대전 대신고등학교 행정실
2017년 08월 31일(목) 00:00
진심을 보이면 누군가는 알아봐주기 마련이다.
필자는 학사장교 41기로 임관하여 7년의 의무복무를 마치고 2010년 7월에 전역했다. 전역 전 여러 기업체에 원서도 넣고 면접도 보았지만 군 생활의 경력만으로 취업에 성공하기란 쉽지 않았다.
중기 복무 전역 후 취업을 준비하면서 느낀 가장 큰 애로점은 사회에서 요구하는 기본적인 스펙도 갖추어지지 않은 그냥 20대 후반이나 30대 초반의 사회 초년생의 모습을 극복하는 것이었다.
군에서의 7년이라는 경력은 사회에서 기업이 요구하는 토익, 대학성적, 봉사활동 기록과는 거리가 멀었고, 애초에 군대라는 조직에 최적화되었을 뿐 다른 것이라고는 별 능력이 없는 것 마냥 경력 란에는 한 줄의 군 경력만 덩그러니 있었을 뿐이었다.
취업 진로의 방향조차 잡지 못한 채 전역하여, 사회에 나왔을 때 가장 먼저 했던 것은 제대군인지원센터를 방문하여 구직활동 지원받는 일이었다. 취업상담을 통해 명확한 목표를 설정하고 전문역량을 구비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상담을 받고서 우선 자격증과 경력 란을 채울 수 있는 각종 자격증을 준비하는 것이었다.
어떤 분야이던 사무직 관련 분야에 원서를 제출할 때에는 토익, 컴퓨터 자격증과 같은 것이 기본이 되어야 하기에 토익을 공부하고, 컴퓨터 활용 능력과 워드프로세서 시험공부를 했다.
토익 공부를 시작하고 6개월 뒤 400점이던 실력은 800점으로 뛰어올랐고, 컴퓨터 활용능력 1급과 워드프로세서 1급은 한두 달 안에 쉽게 취득할 수 있었다.
그리고 전역한 지 1년이 조금 넘는 시간이 흐른 뒤 사립학교 행정실에 취업하게 되었다. 사립학교 행정실에 취직하게 된 데에는 군에서의 경력도 도움이 되었다고 확신한다.
그리고 3년 6월의 경력을 쌓은 후 다시 이직을 하여 지금은 대전지역의 명문학교에서 맡은바 소임을 다하는 일원이 되었다. 부족하지만 매순간 최선을 다해왔고 모든 국군장병들이 군에서 배울 수 있는 생활의 근면 성실한 습관이 지금의 나를 만들어 준 것이라는 건방진 확신을 해본다.
국방의 의무를 다한 현역 군인들과 전역 후 취업의 문턱을 넘기 위해 오늘도 비지땀을 흘리며 노력하시는 제대군인들을 위해 부족하지만 이 글을 남기며 부디 서른여덟에 취업에 성공한 제대군인의 사례가 작지만 희망의 메시지가 되기를 기원한다.
/최 정 민 대전 대신고등학교 행정실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