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4.22(일) 14:56
현대차, 중국시장 판매감소율 회복


중추절 영업일 축소에도 충칭공장 가동·판촉 효과

/연합뉴스
2017년 11월 13일(월) 00:00
지난 3월 이후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갈등으로 중국 시장에서 ‘반 토막’난 현대·기아차의 판매실적이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다.
9월부터 베이징현대 충칭(重慶) 새 공장이 가동에 들어간 데다 활발한 현지 프로모션(판매촉진 활동)도 효과를 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더구나 지난달 말 한국과 중국 정부가 공식적으로 사드 갈등으로 꼬인 관계를 회복하기로 합의한 만큼 현대·기아차의 중국 실적 개선 속도도 빨라질 것으로 기대된다.
12일 현대·기아차와 증권업계 등에 따르면 현대차(현지 합작사 베이징현대)는 10월 중국에서 모두 8만16대를 팔았다.
이는 작년 10월(9만대)보다 11.1%, 바로 전월인 9월(8만5천40대)보다 5.9% 적은 것이다.
여전히 1년 전보다 뒷걸음질했지만, 상반기(1~6월) 현대차의 중국 판매 감소율이 56.6%에 이르렀던 것과 비교하면 괄목한 만한 개선이다.
최근 3개월간 현대차의 중국 판매 감소 폭도 ▲ 8월 35.4% ▲ 9월 18.4% ▲ 10월 11.1%로 갈수록 떨어지는 추세다.
올해 중국 중추절(中秋節) 연휴가 10월에 있어 영업일 수가 작년 10월보다 부족했다는 사실을 고려하면, 11%대 판매 감소율은 사실상 ‘작년 수준 회복’을 의미하는 것이라는 분석까지 나오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9월 가동에 들어간 충칭공장에서 생산되는 ‘올 뉴 루이나’가 5만8천15대나 팔리면서 실적 개선에 기여했고, 지난달에 이어 10월에도 딜러 인센티브 확대 등 판촉을 강화한 게 효과를 보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로 충칭공장의 루이나 판매를 제외할 경우, 10월 현대차의 중국 판매 감소율은 17.6%로 높아진다.
기아차(둥펑웨다기아)는 10월 한 달 중국에서 4만2천505대를 판매했다. 현대차의 충칭공장과 같은 대형 변수가 없었기 때문에, 기아차의 10월 판매량은 작년 10월(7만7대)보다 여전히 39.3% 적었다.
하지만 영업일 수가 적은 10월 판매량이 9월(4만3대)보다 오히려 6.3%나 늘었다는 사실에 기아차 내부에서도 ‘고무적’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