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1.22(월) 18:49
팔레스타인 주민 91% ‘예루살렘 이스라엘 수도’ 반대


응답자 45% “미국과 외교 전면 중단”

/뉴시스
2017년 12월 15일(금) 00:00
팔레스타인인들의 절대 다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예루살렘 이스라엘 수도 인정에 반대하며 미국의 아랍 동맹국들을 거의 신뢰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 대통령의 예루살렘 이스라엘 수도 인정 발언 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갈등은 최고조에 달했다.
팔레스타인 로켓공격에 이스라엘이 공습을 가하면서 팔레스타인인 6명이 사망하고 1000명이 넘는 부상자가 발생했다.
팔레스타인정책조사연구센터(PSR)가 12일(현지시간) 공개한 여론조사에 의하면 응답자의 91%는 트럼프 대통령의 선언이 팔레스타인에 위협이 되고 있다고 답변했다
응답자의 45%는 팔레스타인이 미국과의 외교 관계를 전면 중단하고 국제형사재판소에 이스라엘을 재소하고 이스라엘을 상대로 무장 봉기에 나서야 한다고 답했다.
지난주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예루살렘의 운명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협상에 의해 결정돼야 한다는 미국이 지난 수십년간 취했던 외교정책과 대비되는 것이다.
팔레스타인은 이스라엘이 지난 1967년 중동전쟁을 통해 점령한 동 예루살렘을 팔레스타인의 미래의 수도로 지정한 상태다.
반면 이스라엘은 동 예루살렘 뿐만 아니라 예루살렘 전체가 이스라엘의 영원한 수도라고 주장했다. 동 예루살렘은 유대인과 무슬림 그리고 기독교인들이 성지로 삶고 있는 곳이다.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의 72%는 트럼프 행정부가 중동 평화 계획안을 제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으며, 트럼프 행정부가 이를 제출할 것이라는 응답은 24%에 불과했다.
또 응답자의 80%와 70%는 미국의 아랍 동맹국들인 사우디아라비아와 이집트를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팔레스타인 국가를 설립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에 대해 응답자의 44%는 무장 저항이 필요하다고 답했으며, 비폭력적 저항이 가장 효율적인 수단이라는 응답은 23%로 집계됐다.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70%는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이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PSR의 이번 여론조사는 팔레스타인인 성인 127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뉴시스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