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1.23(화) 18:28
<독자투고>음주운전 절대 근절해야
/한상현(장흥경찰서 읍내지구대)
2017년 12월 19일(화) 00:00
연말 송별회를 위해 다수의 술자리가 있는 시기다. 그런 만큼 음주운전의 유혹이 강한 시기이기도 하다.
공무원, 연예인을 비롯한 다양한 음주운전 적발 사례가 공론화 되며 음주운전을 하지 말아야 한다는 이야기가 매년 나오고 있지만 쉽게 줄어들지 않고 있다.
당연한 이야기로 음주운전이 허용되는 순간은 없다. 멀쩡한 정신으로도 교통사고를 100% 피할 수 없는데 음주상태에서 교통사고를 피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그만큼 음주시에는 운전자의 반응도, 상황의 인지도 늦어지기 때문이다.
도로교통법 44조4항에 의하면 음주운전에 해당하는 범위는 혈중알코올농도 0.05%를 기준으로 한다.
해당 농도를 넘을 경우 주취운전(酒臭運轉)으로 본다.
하지만 혈중알코올농도가 0.05% 미만이라고 해도 운전이 허용되는 것은 아니다.
도로교통법 47조2항에 의거 경찰공무원은 음주운전을 포함한 각종 상황에서 정상적으로 운전할 수 있는 상태가 될 때까지 운전의 금지를 명할 수 있으며 그 밖의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 있다.
혈중알코올농도가 0.05% 미만이라 할 지라도 경찰공무원의 판단에 따라 정상적인 운전이 불가능하다면 단속의 대상이 될 수 있는 것이다.
‘술 앞에 장사 없다’는 말이 있다. 아무리 건강하고 건장한 이도 술을 마신 후엔 판단과 행동이 흐트러진다는 이야기다. 그렇기 때문에 간단한 술자리라도 있다면 과감히 차를 두고 이동하는 것이 좋다.
대리운전 서비스를 이용해 귀가했을 경우에도 음주를 한 본인이 직접 주차를 하는 것 또한 절대 하지 말아야 한다.
“‘이 정도 거리쯤이야” “집에 다 왔는데, 우리집 앞 주차장인데” 라는 안일한 생각으로 운전대를 잡는 순간이 교통사고를 유발하기 때문이다. ‘음주운전 금지’ 선택이 아닌 필수다.
/한상현(장흥경찰서 읍내지구대)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