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0.22(월) 19:34
‘테니스 왕자’ 정현, 힘찬 출발… 세계 25위 완파

시즌 마지막 대회서 우승하며 차세대 스타로 우뚝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1월 03일(수) 00:00


한국 테니스의 희망 정현(22·한국체대·세계랭킹 58위)이 새해를 기분좋게 출발했다.
2일 호주 브리즈번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브리즈번 인터내셔널 단식 1회전에서 세계랭킹 25위 질 뮐러(35·룩셈부르크)를 2-0(6-3 7-6<1>)으로 완파했다.
지난해 시즌 마지막 대회인 넥스트 제너레이션 파이널스에서 우승하며 차세대 스타로 자리매김한 정현은 올해 첫 경기에서 강적을 물리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정현이 승리를 거둔 상대 중 세계랭킹이 가장 높은 선수는 13위였다.
정현이 꺾은 밀러는 2001년 프로 생활을 시작했으며 지난해 7월 세계랭킹 21위까지 오른 강호다. 개인 통산 두 차례 투어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정현은 서브에이스에서 7-19로 크게 뒤졌지만, 침착하게 경기를 풀어간 끝에 승리를 낚았다.
2세트 타이브레이크에서도 1점만 허용하며 흔들리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정현은 16강에서 데니스 샤포발로프(19·캐나다·세계랭킹 51위)-카일 에드먼드(23·영국·세계랭킹 50위) 대결의 승자와 만난다.
/뉴시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