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0.16(화) 18:50
장성군, 대형 싱크홀 인근 광산개발 승인

시민단체 “의혹 규명안돼… 가처분 신청” 반발
고려시멘트 “광산 운영과 무관” 사건 은폐 시도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1월 04일(목) 00:00

장성군 고려시멘트 건동광산 인근 농경지에 발생한 대형 지반침하(싱크홀)의 원인을 놓고 업체 측의 책임론과 은폐 의혹을 제기한 주민들이 고려시멘트의 개발행위를 허가해준 장성군을 강하게 비판했다.
장성시민연대와 고려시멘트 폐쇄 공동 황룡대책위는 2일 성명을 내고 “장성군은 지난달 29일 고려시멘트에 대한 개발 행위와 산지일시사용을 조건부로 허가·승인했다”며 “의혹이 규명되지 않은 만큼 가처분 신청과 행정심판을 제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책위는 “석회석 광산의 발파 충격으로 지반침하가 발생했는지, 지하수 이동에 따른 자연 현상인지 원인이 규명되지 않은 상태에서 허가를 내준 것에 분노와 허탈함을 느낀다”며 “고려시멘트는 싱크홀 발생 이후 주변에 관정을 파 시멘트를 덮어 씌우고 경작자에게 배상을 해주는 등 문제를 은폐하기 바빴다”고 주장했다.
이어 “산업통상자원부 남부광산안전사무소는 육안조사만 한 뒤 ‘광산개발로 인한 지반침하로 보기 어렵다’는 보고서를 지난해 9월 관계부처에 제출한 바 있다”며 “현장 조사를 어떤 방식으로 진행했다는 구체적인 내용도 없고 조사 자료도 첨부되지 않은 달랑 공문 한 장짜리 보고서를 제출했는데도 행정당국은 (개발행위 등) 허가를 내줬다”고 비판했다.
대책위는 “장성군은 실태조사와 안전 대책을 마련해달라는 주민 요구를 무시하고 어쩔 수 없이 허가를 해줬다고 변명만 하고 있다”며 “행정심판과 더불어 허가에 대한 가처분 신청을 전남도에 제출할 예정이고, 관계부처를 찾아 정밀 안전 진단을 요구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대책위는 지난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장성군 황룡면 건동광산과 100여m 가량 떨어진 농경지 일대에 발파 충격으로 인한 지반침하 현상이 이어졌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고려시멘트 측은 광산 운영과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장성=조승채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