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7.18(수) 19:33
‘화마가 앗아간 생명’… 삼남매 눈물의 영결식

유족들 관 부여잡고 오열… 친모, 죄책감 토로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1월 04일(목) 00:00


“지켜주지 못해 미안해…”
지난해 세밑 아파트 화재로 숨진 삼남매의 영결식이 3일 광주에서 치러졌다.
이날 오전 광주 한 병원 장례식장에서 삼남매의 시신이 운구차에 실려 영락공원 화장장으로 옮겨졌다.
담뱃불을 제대로 끄지 않아 네 살과 두 살 아들, 15개월된 딸을 숨지게 한 혐의(중과실치사·중실화)를 받는 모친 A(23)씨는 지난 2일 구속돼 장례 절차를 지켜보지 못했다.
삼남매의 친할아버지는 병원 장례식장에서 관을 부여잡고 삼남매의 이름을 외치며 통한의 눈물을 쏟아냈다.
아버지 B(22)씨도 ‘아이들을 살릴 수도 있었다’는 안타까움에 하염없이 눈물만 흘렸다.
부모의 사랑을 받고 자랄 삼남매의 안타까운 참변에 지켜보는 가족들 모두 눈시울이 붉어졌다.
오후 1시께 화장 절차를 앞두고 관이 옮겨질 때는 일부 가족이 주저앉아 단 한 걸음도 떼지 못해 부축을 받았다.
두 손으로 얼굴을 감싼 채 오열하던 한 가족은 “안타깝고 미안하다”고 했다. 모친 A씨는 자녀들을 구조하지 못한 것에 대한 죄책감에 괴로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은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