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7.18(수) 19:33
타이거 우즈, 건강 이상없이 우승하나… PGA투어 최고 화두

타이틀 추가 관전 포인트… 매년 바뀐 세계랭킹 1위도 주목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1월 05일(금) 00:00
2018년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3)는 건강하게 시즌을 소화하면서 우승까지 손에 넣을 수 있을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는 5일(한국시간) 하와이에서 개막하는 ‘센추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로 2017~2018시즌 일정을 재개하는 가운데 올 한 해 PGA 투어 주요 관전 포인트 5가지를 추려 발표했다.
5개 중 2개가 우즈의 부활에 초점이 맞춰졌다. 우즈가 건강에 대한 염려를 지우고 5년 만에 우승까지 거머쥘 수 있을지 초미의 관심사다.
지난 4년 동안 허리 부상에 시달리며 수술과 복귀를 반복한 우즈는 작년 12월 ‘히어로 월드 챌린지’를 정상적으로 소화하며 2018년 전망을 밝혔다.
올해 가능한 많은 대회에 나서고 싶다는 목표를 세운 우즈는 2013년 이후 5년 만에 풀 타임 시즌을 치를 계획이다.과연 우즈가 2013년 이후 15개 대회 이상 출전할 수 있을지, 4라운드를 마치고도 허리 통증을 느끼지 않을지 지켜보는 것이 주요 관심사가 될 전망이다.
또 2013년 8월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 우승 이후 4년 넘게 우승과 거리가 멀었던 그가 타이틀을 추가할 수 있을지도 관전 포인트로 꼽혔다. 최근 4년 연속 연말 세계랭킹 1위의 주인공이 바뀌고 있는 상황에서 2018년 마지막주 세계랭킹 1위를 어떤 선수가 차지하느냐도 관심사로 꼽혔다.
우즈가 부상으로 랭킹 1위에서 물러난 뒤 2014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2015년 조던 스피스(미국), 2016년 제이슨 데이(호주), 지난해 더스틴 존슨(미국)까지 매년 얼굴이 바뀌었다. 존슨이 우즈 이후 처음으로 2년 연속 랭킹 1위를 수성할 지, 아니면 새로운 황제가 탄생할 지 지켜보는 것도 흥미를 더할 것으로 보인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