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7.18(수) 19:33
구속 최경환, 국정원에 ‘상납 두배’ 요구…조사 거부

상납금 증액·1억 수수 등 모든 혐의 부인
검찰 소환 조사 통보 역시 불응하는 상태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1월 05일(금) 00:00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1억원 수수 혐의로 구속된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원에 청와대 상납금 증액을 주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최 의원은 혐의 일체를 부인하며 검찰 조사에 불응하고 있다.
4일 국정원 특활비 의혹 사건을 수사해 온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양석조)에 따르면 최 의원은 이헌수 당시 국정원 기조실장에게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청와대로 보내줄 것을 요청했다.
최 의원은 이병기 전 국정원장에게 남재준 전 원장 시절 5000만원이던 상납금을 증액할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이 전 원장은 매달 1억원의 특수활동비를 청와대로 보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이 전 원장 등 관련자 조사 과정에서 이 같은 취지 진술을 확보했다. 이에 최 의원에게 증액 요청 배경 등을 추궁했지만, 최 의원은 혐의 자체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최 의원이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과정과 상납금 증액 과정에 일정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다만, 뇌물죄 공범으로 묶기에는 추가로 살펴볼 부분이 있다는 설명이다.
앞서 최 의원은 2014년 10월 이 전 원장으로부터 특수활동비 1억원을 받은 혐의로 이날 새벽 구속됐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이 전 원장으로부터 "돈을 건넸다"는 내용이 담긴 자수서도 확보한 상태다.
하지만 최 의원은 줄곧 혐의를 부인했다. 검찰은 이날 오후 최 의원을 불러 특수활동비 수수 배경 및 용처를 추궁한다는 계획이었지만, 이 역시 불응했다.
검찰 관계자는 "1억원 수수 혐의 등 검찰 수사와 관련된 모든 것을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