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7.18(수) 19:33
판문점 연락재개…개성공단 문 다시 열릴까?

전문가 "재가동 언급은 너무 먼 얘기…제한된 범위내서 이뤄질수도"
개성공단협 "남북관계 잇는것, 개성공단 말고 뭐가 있겠나"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1월 05일(금) 00:00
지난 3일 판문점 연락 채널 재개를 통해 1년 11개월 만에 남북 간 대화 물꼬가 트이면서 개성공단 재가동 가능성이 관심이다.
개성공단 피해기업 측은 조심스럽게 긍정적 전망을 내놓은 반면 전문가들은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신한용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은 4일 “우리 입장은 긍정적인데, 그렇다고 드러내기도 좀 그렇다”면서 “속사정은 나쁘지 않다 지켜보겠다. 현재는 이 같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번 남북 대화 채널 재개가 평창 동계올림픽에 방점이 찍혀있기 때문에 너무 앞서가다간 역효과를 부를 수 있다는 게 신 회장의 생각이다.
신 회장은 이어 개성공단 재가동 가능성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답변을 내놨다. 그는 “(개성공단 재가동 가능성이) 대통령 공약 사항이기도 하고, 충분히 있다”면서 “올림픽이야 한 달하면 그걸로 끝이지만 올림픽을 계기로 성공적으로 끝나서 지속적으로 남북문제를 다루겠다는 얘기가 아니겠느냐. 그렇다면 첫 번째가 개성공단 말고 뭐가 있겠나”라고 전했다.
이어 “북에서 (동계올림픽) 참가를 한다면 자연스럽게 남북문제, 경협문제 이런 게 다뤄지면서 개성공단도 다뤄지기 때문에 개성공단 재가동까지도 이어질 것이다. 이렇게 생각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 회장은 남북 경제협력이 처음 시작된 지난 88 서울올림픽을 회상하며 이번 남북 해빙모드가 개성공단 재가동으로 이어질 가능성을 더욱 높게 점치기도 했다.
그는 “시간적으로 묘한 것이 남북문제 경협 처음 다룬 게 88년 서울올림픽을 계기로 시작된 것 아니냐”면서 “그땐 노태우 대통령이 북방정책으로 계기를 만들고, 30년 후에 겨울올림픽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신북방정책으로 연결이 되어지는 것인데, 묘하게 타이밍적으로 연결된다고 볼 때 성공할 수 있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라고 기대했다.
한편 전문가들은 신중한 태도를 견지했다. 개성공단 재가동 가능성을 언급하는 것은 시간적으로 너무 먼 얘기라는 것이다. 한 전문가는 “지금은 그 이야기를 할 단계가 아니다”라면서 언급 자체를 조심스러워 했다.
전반적인 현 상황이 비관적이지만 제한적 재가동 가능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고유환 동국대 북한학연구소장은 “아직은 먼 얘기”라면서 “개성공단 중단 이후 북한 핵, 미사일 실험이 이어지고, 미국이 3개월 내에 북한이 미국을 타격하는 ICBM을 완성할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제기돼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모든 상황을 고려할 때 지금 당장은 평창에 북한 대표단이 참여하는 부분에 집중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면서 “지금 안보리의 제재가 여러 겹으로 추가제재들이 들어가 있고, 규정된 그런 언행이나 내용이 몇 가지 있을 텐데 그런 부분은 결의에 위반될 수도 있기 때문에 (재가동을 하더라도) 아주 제한된 범위 내에서 재가동 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