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7.18(수) 19:33
광주시, 미래형 신성장 동력산업 ‘박차’


지능형 로봇·스마트전기전자·AI창업단지 등 5대 사업 심혈
지역 기반 국가선도 사업화·새로운 일자리 창출 등 효과 기대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1월 08일(월) 00:00
광주시가 신성장 동력산업을 집중 육성한다. 지능형 고부가가치 로봇산업과 스마트 전기전자산업 등 5대 사업을 집중 추진하고 이를 통해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는 한편 지역을 기반으로 한 국가선도 사업을 마련하겠다는 구상이다.
가장 속도를 내고 있는 사업은 지능형 고부가가치 로봇산업이다. 2016년 10월 전남대 첨단산업캠퍼스에 마이크로의료로봇센터를 마련한 가운데 관련 연구를 시행 중이다.
현재 수술로봇제어기술을 비롯해 재활용 케이블로봇, 장기치료용 미니로봇, 세포조작용 로봇, 뇌수술 로봇 등의 기술을 보유하고 상용화를 목표로 연구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연구개발을 넘어 이미 원천기술을 기업들에게 이전하는 수준에 도달했다.
이를 토대로 시는 앞으로 국비 1500억원 등 3000억원을 투입, 남구 도시첨단산단에 10만㎡ 규모의 클러스터를 조성해 광주를 마이크로 의료로봇산업의 중심지로 키울 계획이다.
스마트 전기전자산업은 지난해 국회에서 에너지산업 특별법이 통과되면서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5개년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조성계획 착수에 들어갔다.
광주 남구 일원 330만㎡ 부지에는 국비 4000억원 등 1조4000억원을 들여 에너지신산업 산학연 클러스터를 만들 계획이다. 이 클러스터는 2018년부터 10년간 조성돼 진곡, 빛그린, 도시첨단산단, 빛가람공동혁신도시를 연결하는 에너지밸리 중심축 역할을 하게 된다.
광주 남구 도시첨단산단에는 2018년부터 5년간 각각 2800억원과 2000억원을 투입해 에너지 자립형 스마트 산업단지와 직류(DC) 기반 에너지신산업 플랫폼을 구축한다.
인공지능 기술 융합산업 육성에도 힘을 쏟는다. 융합산업 중 하나인 AI 중심 창업단지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의 연구개발·사업화 지원을 위한 국책 연구기관 설립과 기업지원을 핵심으로 하고 있다. 2018년부터 10년 간 국비 7000억원 등 1조원을 들여 첨단3단지 연구교육단지에 70만㎡ 규모의 단지를 조성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생체의료용 소재부품 산업 육성에도 행정력을 모을 예정이다. 시는 고령화 시대에 발 맞춰 지난해부터 정형외과용 융합의료기기산업 지원센터 구축 사업을 진행, 정형외과용 생체이식의료기기 관련 기업이 5년 만에 10배 가량 늘어나는 성과를 거뒀다.
앞으로 2021년까지 국비 등 총 250억원을 투입해 ▲지원센터 건립 ▲장비 구축 ▲정형외과 인공관절 등 기술개발과 기술사업화를 지원한다.
광융합기술 원천기술개발 플랫폼 구축사업도 추진한다. 이 사업은 초연결, 초지능, 초실감 기술과 광기술의 융합으로 개발된 다양한 스마트 광의료기기를 통해 제공할 수 있는 모든 형태의 헬스케어 신산업을 의미한다.
1단계(2018∼2021년)는 포토닉스 핵심기술 연구개발과 포토닉스케어 IoT 체험관 구축, 의료플랫폼 원천기술 연구개발, 2단계(2022∼2023년)는 산업벨트 구축, 초연결 기반 의료정보 통합연구개발, 도시·도서 초연결 지능형서비스, 3단계(2024∼2025년)는 전략육성 기업사업 확장 지원, 포토닉스케어 플랫폼 시범사업 실시, 통합의료 표준화 및 인증지원 등으로 전개된다.
시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지역 경쟁력을 극대화하고 미래먹거리를 발굴할 수 있는 산업 중심으로 사업을 추진 중"이라며 "관련 연구개발 강화와 전문 인재 육성으로 국가적 핵심기술을 확보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 지역발전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한동주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