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7.18(수) 19:33
이개호 ‘광폭행보’ 눈길…도지사 출마 본격화


국민의당 박지원·주승용의원 행보 주목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1월 08일(월) 00:00
지난해 전남도지사 출마의 뜻을 비춘 이개호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위원장(담양·함평·영광·장성)이 신년 초 전남 곳곳을 누비며 광폭행보를 이어가 눈길을 끌고 있다.
집권당인 민주당의 유력 전남지사 출마예정자인 이 위원장의 행보가 6·13 지방선거 출마를 위해 본격 나섰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국민의당 등 지역정가가 한껏 달아오를 전망이다.
7일 전남지역 정가에 따르면 이 위원장은 연초들어 영광과 해남, 신안 하의도, 나주 등 전남 지역 곳곳을 돌고 있다.
이 위원장은 전날 지역위원회 당직자들과 영광 예술의전당에서 영화 ‘1987’를 관람했다.
지난 4일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고시공부를 했던 해남 대흥사 7번방에서 주지 월우스님과 환담을 가졌다.
앞서 이 위원장은 보좌진 등 일행 8명과 지난 1일 DJ 생가를 방문, 방명록에 “김대중 대통령님 보고 싶습니다”고 남기기도 했다. 전날 하의도에 들어온 그는 1박을 한 뒤 작은 산에 올라 신년 해맞이를 했다.
지난해 12월 29일에는 수세투쟁 30주년을 맞아 나주를 찾아 당시 수세투쟁의 주역이었던 박선재 씨로부터 수세투쟁의 의미를 청취하는 한편 당시의 투쟁 주역들과 간담회를 갖기도 했다.
이 위원장은 지난 2일 5·18국립묘지 방문을 시작으로 민주당 전남지역 각 시·군 지역위원회에서 개최하는 신년회에 빠짐없이 참석하며 “2017년 전남은 정권교체의 진원지였다”며 “2018년에도 대한민국과 전남의 새로운 변화를 만들어가자”며 지방선거 승리를 자신하고 있다.
지역 정가의 한 관계자는 " 이 위원장의 광폭 행보는 지방선거를 위해 본격적으로 나선 것으로 봐도 될 것같다"면서 "국민의당 출마예정자들을 자극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따라 이미 출마의 뜻을 비춘 국민의당 박지원 주승용의원 행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들은 이날 여수에서 열린 마라톤 대회에 안철수 대표와 참석했다.
박 의원은 이날 '안 대표와 갈등이 더 깊어진 것 같다'는 기자들의 지적에 "갈등이 훨씬 깊어졌다"며 "왜냐면 그때만 하더라도 안 대표가 절대 통합의 통자도 안 꺼내겠다고 했다. 그런데 지금은 거짓말하고 통합을 밀고 나가고 있기 때문이다"고 비판했다.
당 통합 문제로 중앙정치에 더 신경을 쓰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이들은 민주당 이 위원장의 행보를 예의주시하면서 당의 진로가 정리되는대로 도지사 출마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전남지사 출마 예상자에는 민주당 노관규 전 순천시장과 장만채 전남도교육감, 이석형 전 함평군수 등이 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