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0.16(화) 18:50
“계급 껑충” 광주시 경제부시장 내정 논란

기아차 노조위원장 출신 박병규씨 임명
윤 시장 “가히 혁명적인 일… 고심 끝 결정”
적절성 논란·공직내 위화감 부작용 우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1월 08일(월) 00:00


윤장현 광주시장이 시청 안팎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박병규 일자리 정책특보를 차기 경제부시장으로 내정한 데 대해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광주형 일자리 성공을 위해 불가피한 결정이라는 게 광주시의 설명이지만, 일각에서는 ‘장고 끝에 악수’라며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직급 파괴에 따른 공직사회 내 위화감이나 리더십 부재를 걱정하는 것은 물론, 박 내정자만이 유일하게 광주형 일자리 정책을 성공시킬 적임자인지 의문이라는 지적도 제기된다.
7일 광주시에 따르면 윤 시장은 신임 경제부시장에 박병규(52) 전 사회통합추진단장을 내정하고 신원조회 절차를 거쳐 오는 10일 공식 임명할 계획이다.
광주시는 “박 내정자가 노동운동가 출신으로 기아자동차노조 광주지회장과 광주시 사회통합추진단장, 일자리정책특별보좌관 등 노동현장과 행정을 두루 경험해 경제부시장 직을 수행할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그 배경을 설명했다.
특히 오랜 노조 활동을 통해 맺어진 노동계 인맥을 비탕으로 향후 노사민정 대타협과 이를 전제로 한 광주형 일자리 정책의 완성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부시장 기용은 결국 윤장현 시장이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광주형 일자리와 궤를 함께 한다.
윤 시장도 이례적으로 ‘박병규 경제부시장 내정에 부쳐’라는 입장문까지 내면서 당위성을 호소했다.
그는 “30여 년간 노동현장에 몸담으면서 노조위원장을 세 번이나 역임한 사람을 행정 안으로 들이는 것은 가히 ‘혁명’적인 일이지만, ‘광주형 일자리 성공’을 위해 고심 끝에 내린 결정”이라며 “내부의 다양한 의견을 잘 알지만 그럼에도 이런 결정을 한 것은 광주형 일자리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여러가지 논란을 정면돌파하겠다는 의지가 엿보인다. 하지만 윤 시장의 의지에도 불구하고 비판의 목소리는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광주형 일자리의 성공을 위해 백번 양보하더라도, 과연 그 정책을 이끌 인물이 박 내정자 한사람 뿐이냐는 인물의 적절성 논란이다. 다시말해 광주시청 안팎의 다양한 우려와 지적을 상계할만큼 우선순위의 앞에 놓을 수 있느냐는 것이다.
무엇보다 5급 상당의 정무직 특보를 경제정책 콘트롤타워인 1급 부시장에 기용했을 경우 우려되는 부작용들을 근거로 제시하고 있다.
경제부시장은 시장을 보좌해 전략산업, 국책사업 유치, 일자리, 혁신도시 관련 정책과 기획 수립에 참여하고, 시의회, 국회, 언론, 사회단체와 소통 협력하는 정무적 역할도 수행하는 자리다.
경제정책을 조율하기 위해 여러 중앙부처를 상대해야 하고 국비예산 확보차 국회를 뻔질나게 드나들어야 하는 자리이기도 하다.
광주형 일자리 정책 이외에 이끌어야 할 업무 분야가 오히려 훨씬 넓고도 크다는 얘기다. 노동 분야에 특화된 인사가 과연 이런 광범위한 직무를 수행할 수 있을 것인지 의문이라는 게 적절성 논란의 핵심이다.
윤 시장 측근이고, 사전에 내정됐다는 식의 지적은 그 다음 일이다.
내정자 본인도 단장이나 특보 자격으로 중앙부처와 국회를 상대하기는 용이하지만 보다 책임있는 자리인 경제부시장 자격으로 대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역으로 중앙부처나 국회 관계자들이 새로운 경제부시장을 제대로 된 파트너로 인정할지도 의문이다.
광주시청 내부만 보더라도, 바로 직전까지 5급 상당의 동료였던 인물을 부시장으로 인정하는 게 쉽지는 않아 보인다. 아무리 공직사회라지만 부시장으로서 리더십이 제대로 작동할 것인지 의문이다.
윤 시장이 이번 내정과 관련해 ‘가히 혁명적인 일’ ‘해고자 신분인 노조원이 공영방송 사장이 됐듯이’라고 인용한 데 대해 ‘듣는 귀를 의심했다’는 직원들도 있다. 어떻게 같은 자리에 놓고 비교할 수 있느냐는 것이다.
광주시청 한 직원은 “광주 경제정책을 이끌 경제부시장은 끊임없이 중앙부처나 국회를 상대하며 조율에 나서야 하는 막중한 자리다. 역대 부시장으로 기획재정부 고위관료나 자치단체장, 중견 정치인 출신이 기용된 것도 그런 이유다”며 “새 부시장이 이런 역할을 해낼지 회의적인 시각이 많다”고 지적했다.
시청 내부 직원들이 이런 식으로 돌아앉는다면 윤 시장의 정치 행보에도 결코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
정치적으로 당내 계보나 지지층이 엷고 조직력이 떨어지는 윤 시장으로서는 어차피 광주시정의 성과를 바탕으로 밀어붙일 수 밖에 없다. 그러려면 내부 직원들의 지지가 필수적이다.
최근에는 이런 기류가 탄력을 받고 있다는 평가도 나왔다. 이런 상황에서 박 부시장 기용이 자칫 찬물을 끼얹는다면 정치적으로나 행정적으로 마이너스일 수 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물론 경제부시장 급의 인력풀이 충분치 않은데다, 5개월짜리 단명 부시장이 될 수도 있다는 우려 때문에 지원자가 부실했었다는 현실적인 문제는 있다.
박 부시장 임명은 이제 예정된 수순이다. 새로운 경제수장이 광주시와 지역경제, 그리고 윤 시장의 정치 행로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 지켜볼 일이다.
/한동주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