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1.22(월) 19:01
전남 올해 물김 생산액 5000억원 전망…수출 6억 달러 돌파 견인할 듯

지난해 31만톤 4000억원 대비 금액기준 25% 증가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1월 09일(화) 00:00
전남도는 2018년산 물김 생산액이 오는 5월까지 총 5000억 원에 달할 전망이라고 8일 밝혔다.
전남도는 지난해 11월부터 오는 5월까지 생산될 물김 생산액은 38만t, 금액으로는 5000억원에 이른다고 추산했다.
이는 전년도 같은기간 31만t, 4000억원에 비해 금액기준 25%가 증가한 수치다.
전남지역에서는 고흥 등 12개 시군 2300여 어가가 70만 5000책에서 11월에서 다음해 5월까지 생산한다.
지난해 말 기준 물김 생산액은 전년에 비해 500억 원이 늘어난 1050억 원을 돌파했다.
시군별로는 진도에서 279억 원, 해남 253억 원, 고흥 222억 원, 신안에서 95억 원이 생산됐다.
전남 물김 생산량은 전국의 80%를 차지하고 있다.
지역 마른김 업체에서 1차 가공 후 전국 김 수출업체의 조미김·스낵김 등 2차 가공을 거쳐 전 세계에 수출되고 있다.
우리나라 김 수출은 지난해 말 사상 최초로 5억 달러를 돌파해 수출 실적이 2010년 1억 달러 이후 7년만에 5배 늘었다.
2016년(3억 5000만 달러)에 비해서는 43% 늘어난 규모다.
올해 한국 김 수출산업은 전남 김 생산 호조에 힘입어 연말까지 6억 달러를 넘어설 전망이어서 정부의 2024년 김 수출 10억 달러(1조 원) 목표 달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김은 지난해 일본 48%, 중국 30.5%, 미국 23%, 러시아 276% 등으로 수출이 큰 폭으로 늘어 수출국도 2007년 49개국에서 109개국으로 증가해 전 세계인이 찾는 건강식품으로 각광받고 있다.
송원석 전남도 수산자원과장은 “김 산업이 물김·마른김·조미김·전후방 산업 등에 힘입어 3조 원 이상으로 성장했다”며 “앞으로 품질 고급화와 다양한 제품 개발, 수산식품 수출단지 조성 등을 통해 김 산업의 고부가가치를 창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최호영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