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7.18(수) 19:33
남품업체 '최저임금 인상' 부담, 대형유통업체와 나눈다

공정거래위원회, 유통분야 5개 표준계약서 개정
공정거래조정원 분재조정협의회서 납품가격 조정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1월 09일(화) 00:00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공급 원가가 상승하는 경우, 납품 업체가 대형유통업체에 납품 가격을 증액해달라고 요청할 수 있게 된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5개 유통분야 표준계약서를 마련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표준계약서 개정은 올해 최저임금 인상으로 커지는 납품업체의 부담을 대형유통업체와 나눌 수 있도록 추진됐다.
표준계약서 개정은 지난해 8월 공정위가 발표한 '유통분야 불공정거래 근절대책'에 포함된 과제이다. 유통업계도 지난해 11월 발표한 ‘자율 실천방안’을 통해 올 상반기 계약서에 반영하기로 했다.
이번에 개정된 표준계약서는 ▲백화점·대형마트 직매입 ▲백화점·대형마트 특약 매입 ▲편의점 직매입 ▲온라인쇼핑몰 직매입 ▲TV 홈쇼핑 등 모두 5종이다.
개정된 표준계약서에는 계약 기간에 최저임금 인상, 원재료 가격 상승 등으로 상품의 공급 원가가 변동되는 경우 납품업체가 대형 유통업체에 납품가격 조정 신청권을 허용했다. 또 조정 신청을 받은 대형 유통업체는 10일 이내에 납품업체와 협의를 개시하도록 규정했다.
당사자 간에 합의가 성사되지 않은 경우에는 공정거래조정원의 분쟁조정협의회를 통해 납품 가격 조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표준계약서의 실효성을 높이려는 방안도 마련했다. 표준계약서를 사용하는 대형 유통업체는 공정거래협약 이행 평가에 최대 10점을 받는다.
공정거래협약 이행 평가의 각 등급 간 점수 차이가 5점인 점을 고려하면 표준 계약서 사용 여부에 부여된 배점은 등급 결정에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공정위는 유통분야 사업자 단체와 협력해 유통업체들에 이행 평가 방향을 설명하는 등 개정 표준계약서 사용을 적극 권장할 계획이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