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4.25(수) 17:40
여수서 멸종위기 상괭이 사체 발견


무게 30kg 가량의 수컷… “특별한 상처없어”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1월 09일(화) 00:00

‘물빛에 광택이 난다’고 해서 이름 붙여진 상괭이의 사체가 여수 바다에서 발견됐다.
7일 오전 11시께 여수시 안도 동고지선착장 앞바다에서 낚시꾼이 바다 위에 떠 있는 상괭이 사체를 발견하고 건져 올렸다.
길이 110㎝, 무게 30㎏가량의 상괭이는 어린 수컷으로 추정됐다.
겉에 특별한 상처가 발견되지 않아 왜 죽었는지는 의문이다.
상괭이는 우리나라 서·남해안 연안에서 자주 목격되는 멸종위기 보호동물이다.
포획과 사냥은 물론, 유통·판매도 금지된다.
상괭이 얼굴이 미소 짓는 듯 보인다 해서 ‘웃는 고래’ ‘미소 고래’라는 친근한 별칭으로 불리기도 한다.
/여수=최준열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