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7.18(수) 19:33
동신대‘횡령·배임’ 의혹 놓고 내홍

교수협 “30년간 막대한 이득… 철저한 수사”
학교측 “적법한 절차 따른 행정·예산 집행”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1월 09일(화) 00:00
동신대학교 일부 교수들이 학교법인과 교직원의 횡령·배임 등 각종 비리 의혹을 제기하며 검찰에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동신대 측은 장학금 지급 부정·발전기금 횡령 의혹 등에 대해 ‘비리를 저지른 사실이 없다’며 강하게 반박했다. 동신대 교수협의회는 8일 광주지법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15일 동신대 총장·기획처장·학교법인 실장을 특정경제가중처벌등에 관한 법률 위반 횡령·배임, 배임수재 혐의로 광주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교수협의회는 “동신대는 대학 운영자가 불법·비리를 통해 30년간 막대한 이득을 취했다”며 “그 고통과 피해는 학생과 교직원에게 돌아가고 지역사회에 고질적인 사회악으로 자리잡고 있다. 검찰은 동신대 54억원 횡령·배임 의혹에 대해 엄중히 수사해달라”고 주장했다.
교수협의회는 총장이 지난해 3월부터 8월까지 외국인 유학생이 사고 없이 한 학기 기숙사 생활을 마치는 경우 감면해주는 기숙사비의 30%에 해당되는 금액(1인당 27만3000원)을 장학금으로 지급한 것처럼 회계처리해 4286만원(감면액)의 교비를 횡령했다고 주장했다.
또 총장이 지난 2016년 9월1일부터 지난해 6월30일까지 고용노동부 창조일자리센터에서 해외여행지원금(국고지원사업비)을 받은 뒤 학생들이 해외여행을 마일리지장학금으로 간 것처럼 계산, 1억4000여만원을 챙겼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교수협의회는 총장이 지난 2007년 12월1일부터 지난해 11월30일까지 서울 모 한병병원(대학 협력병원)에 교수들을 파견 근무토록하고 연봉 6000만원을 지급, 18억원 상당의 재산상 손해를 입혔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총장 등이 지난 2013년 이전 9억7000만원의 발전기금을 교비회계로 처리하지 않고 법인회계로 처리하면서 횡령했을 가능성, 일부 교수들이 발전기금을 낸 뒤 승진·채용됐다는 의혹, 35억원의 교비로 교육과 관계없는 토지를 구입한 의혹 등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동신대 측은 사립학교법, 대학설립운영 규정 등 적법한 절차에 따른 예산 집행과 교육 행정이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동신대 측은 기숙사비 감면액 횡령과 관련 “생활관 수칙 위반 없이 모범적으로 생활하는 외국인 학생에게 기숙사 비용을 지원해주는 제도는 장학금과 무관하다”며 “학생지원비로 지원됐고, 유학생 장학금을 부풀린 적도 없다”고 밝혔다.
마일리지 장학금 횡령 의혹에 대해서는 “국고지원사업비를 마일리지장학금으로 대체한 사례는 없다”며 “해외봉사프로그램은 장학지침에 따라 국비, 교비(마일리지장학금), 학생 개인 부담금으로 진행하고 있다. 최근 2년 간 한국장학재단의 장학금 집행 점검 과정에서도 별다른 문제가 없었다”고 반박했다.
협력병원에 교수들을 파견·횡령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는 “사립학교법 55조 등에 따라 겸직이 가능하고, 급여 또한 대학이 아닌 협력병원에서 지급했다”고 주장했다.
동신대 관계자는 “교수협의회가 주장한 각종 의혹은 교육부, 광주고용노동청에서 ‘혐의없음’으로 종결된 사안도 많고, 각종 감사에서 지적된 바도 없다”며 “교비 회계로 매입한 땅은 원소유주인 학교법인에 환매된 것으로 현장실습 등 교육 목적으로 활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뉴시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