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4.24(화) 18:19
남북회담 탐색전 치열할 듯


회담 초반 주도권 좌우…양측 기싸움 전망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1월 09일(화) 00:00
남북 장관급이 수석대표로 나서는 고위급회담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평창 올림픽이라는 공통의 목표가 있긴 하지만, 북핵 국면이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대화 국면으로 급격히 전환된 만큼 치열한 탐색전이 예상된다.
남북은 오는 9일 고위급회담에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을 각 수석대표로 내세웠다. 남북 간 현안의 민감성 탓에 상대적으로 부담이 적은 차관급 회담부터 진행할 거라는 전망도 나왔으나, 장관급을 내세우면서 무게감을 실었다.
남북 대표단이 한 자리에 처음으로 마주 앉게 되는 전체회의에서부터 양측의 기 싸움이 시작될 전망이다. 통상적으로 남북 모두 회담 수석대표 모두발언에 공을 들인다. 회담 초반의 주도권을 좌우하기 때문이다.
지난 2015년 12월의 차관급 당국회담 당시 북측 수석대표로 나왔던 전종수 당시 조평통 서기국 부국장은 전체회의 모두발언에서 북남관계 개선의 필요성을 언급하면서도 "그간 불신과 대립의 골은 깊어지고 장벽은 더욱 높아졌다"며 시작부터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다.
이번 고위급회담은 남북 모두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라는 공통의 목표가 있는 만큼 초반부터 날을 세우지는 않을 거라는 전망이다. 남북 정상이 공개적으로 표명한 상호 '환영' 분위기가 반영될 거라는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분위기가 회담 내내 이어질 가능성은 크지 않다. 남북은 이번 회담에 평창 올림픽 관련 논의와 더불어 남북관계 개선 관련 문제도 다룰 거라고 예고했기 때문이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8일 "기본적으로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참가 관련 논의에 집중하고, 남북관계 개선 논의 과정에서 이산가족 문제나 군사적 긴장 완화 문제를 함께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번 고위급회담에서는 이산가족 상봉행사 등 인도교류 문제와 개성공단 및 금강산관광 재개 문제, 나아가 대북 확성기 방송 문제까지 모두 테이블에 오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 경우 남북은 기존의 입장을 거듭 확인하면서도 협상 주도권을 잡기 위한 치열한 힘겨루기가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더불어 이번 고위급회담에는 통일부 차관과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평창 조직위 사무차장 등이 참석한다. 북측에서도 대표단 격(格)을 맞춰 나오겠다고 통보한 상황이다.
이번 대표단은 이번 고위급회담 이후의 실무 협의를 염두에 두고 꾸려졌다. 통일부 차관과 조평통 부위원장은 남북 관계에 관해, 문체부 차관과 체육성 부상은 평창 선수단 출전 부분에 관해, 평창 조직위 사무차장과 민족올림픽조직위 위원은 평창 올림픽 전반에 관해 각각 카운터파트로서 추가적인 협의를 진행하게 될 전망이다.
남북 수석대표는 이 부분까지 염두에 두며 이번 고위급회담에서 주도권을 최대한 가져오기 위한 신경전을 치열하게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조 장관은 정부의 대표적인 대북 정책통이다. 그는 경수로사업지원기획단에 참가하고, 개성공단사업지원단장을 맡는 등 굵직한 대북 사업에 모두 관여해왔다. 참여정부 시절에는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정책비서관을 맡았으며, 2007년 남북정상회담에 배석해 핵심 역할을 담당했다.
리 위원장은 군사 분야 대남 회담통이다. 군 출신으로 판문점 대표부에 주로 근무했으며, 2004년부터 2014년까지 모두 27차례에 걸쳐 남북 간 회담 및 실무접촉에 참여했다. 그는 직설적인 화법을 구사하고, 다혈질적인 성향이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철 통일전선부 부장 라인의 대남 강경파로 분류된다.
조 장관과 리 위원장이 남북 회담에서 대표로 마주 앉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고위급회담은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라는 확실한 목표가 있어 변수가 적다는 관측이 많긴 하지만, 여러 의제를 다루게 되는 만큼 남북 수석대표 간 신경전 또한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