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7.17(화) 18:04
손흥민 ‘몸값’ 작년보다 62% 오른 929억원

아시아 선수 최고로 13계단 상승…네이마르 1위, 메시·케인 순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1월 10일(수) 00:00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활약하는 손흥민(26·토트넘)의 몸값이 1000억 원에 육박한다는 조사가 나왔다.
국제축구연맹(FIFA) 산하 국제스포츠연구센터(CIES)는 8일(현지시간) 유럽 5대 빅리그 선수들의 이적 가치(transfer values)를 평가해 발표했다.
이적 가치는 선수들이 시장에서 평가받는 몸값으로, 소속팀과 나이, 계약 기간, 국가대표팀 소속 여부 등이 고려됐다.
손흥민의 가치는 7260만 유로(약 929억원)로 평가됐다. 잉글랜드, 스페인,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등 유럽 5대 빅리그에서 전체 56위를 차지했다.
손흥민의 가치는 1년 전(4480만 유로)보다 62%인 2780만 유로(358억원)가 상승했다. 순위도 69위에서 13계단 뛰어올랐다.
잉글랜드 무대 두 번째 시즌이었던 2016-2017시즌 총 21골을 터뜨리고 이번 시즌에도 10골을 기록한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아시아 선수로는 물론 가장 비싼 몸값이다.
72위와 74위에 각각 그친 피에르 에머릭 오바메양(29·도르트문트)과 알렉시스 산체스(30·아스널)보다 순위가 높다. 다비드 실바(32·맨체스터 시티)보다는 무려 35계단이 높다.
전체 1위는 지난해에 이어 네이마르(26·PSG)가 차지했다.
네이마르의 가치는 2억1300만 유로(2726억원)로 지난해보다는 3340만 유로가 떨어졌다.
리오넬 메시(31·바르셀로나)가 네이마르의 뒤를 이었다.
메시는 1살이 더 먹었지만, 오히려 가치는 1년 전보다 3170만 유로가 증가한 2억220만 유로(2588억원)로 평가됐다.
3위는 손흥민의 팀 동료 해리 케인(25)이 차지했다.
/뉴시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