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1.22(월) 19:02
“위안부 합의, 문제 해결 안돼…재협상은 요구 안할 것”


“日정부 출연 기금 10억엔 전액 우리 정부 예산 충당”
“과거사 지혜로운 해결…한·일 미래지향적 협력 노력”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1월 10일(수) 00:00
정부는 9일 지난 2015년 12월 이뤄진 한·일 위안부 합의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진정한 문제 해결이 될 수 없지만 일본 정부에 재협상은 요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위안부 합의 처리 방향 정부 입장 발표'에서 "2015년 합의가 양국 간의 공식 합의였다는 사실은 부인할 수 없다"며 "이를 감안해 우리 정부는 동 합의와 관련해 일본 정부에 대해 재협상은 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다만 일본 측이 스스로 국제보편 기준에 따라 진실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피해자들의 명예·존엄 회복과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강 장관은 지난해 12월 27일 발표된 '위안부 합의 검토 TF 결과 보고서'에 따른 정부의 기본적인 처리 방향과 입장을 밝혔다.
주요 내용으로는 ▲일본 정부가 출연한 화해·치유재단 기금 10억엔은 전액 우리 정부 예산으로 충당 ▲위안부 피해자 중심의 해결 방안 모색▲생존자 의사를 반영하지 않은 2015년 위안부 합의는 진정한 문제 해결이 될 수 없음 ▲그러나 일본 정부에 재협상은 요구하지 않을 것 ▲과거사 문제의 지혜로운 해결과 한·일 미래지향적 협력 노력 병행 등이다.
강 장관은 "비록 짧은 기간이었지만 주무부처인 외교부와 여성가족부를 중심으로 피해자 분들과 관련 단체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한편 이웃 국가인 일본과의 관계도 정상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진지하게 검토해왔다"고 운을 떼었다.
이어 "이러한 과정에서 무엇보다도 피해자 분들의 존엄과 명예가 회복되어야 한다. 한·일 양자차원을 넘어 전시(戰時) 여성 성폭력에 관한 보편적 인권문제인 위안부 문제가 인류역사의 교훈이자 여성 인권 증진 운동의 국제적 이정표로 자리매김 되어야 한다는 점을 중시했다"면서 "아울러 동북아의 평화·번영을 위해 한·일간 정상적인 외교관계를 회복해야 된다는 점도 염두에 두면서 정부 입장을 신중하게 검토해 왔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강 장관은 정부의 처리 방향과 입장에 대해서는 "우리 정부는 위안부 피해자 분들의 명예·존엄 회복 및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해 우리 정부가 해야 할 일을 해 나가는 데 모든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면서 "이 과정에서 피해자, 관련 단체, 국민들의 의견을 광범위하게 수렴하면서 피해자 중심의 해결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또 "일본 정부가 출연한 화해·치유재단 기금 10억엔은 전액 우리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고, 이 기금의 향후 처리 방안에 대해서는 일본 정부와 협의하도록 하겠다"면서 "화해·치유재단의 향후 운영과 관련해서는 해당 부처에서 피해자, 관련 단체, 국민 의견을 광범위하게 수렴해 후속 조치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피해 당사자인 할머니들의 의사를 반영하지 않은 2015년 합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진정한 문제 해결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강 장관은 "정부는 진실과 원칙에 입각해 역사 문제를 다루어 나가겠다"면서 "정부는 과거사 문제를 지혜롭게 풀어나가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는 동시에 한·일 양국간 미래지향적 협력을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며 양국 과거사 문제와 발전적 협력은 분리해 모색하겠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강 장관은 발표 마지막 메시지에서 "오늘 말씀드린 내용이 피해자 여러분들께서 바라시는 바를 모두 충족시킨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앞으로도 정부는 성심과 최선을 다해 피해자 여러분들의 의견을 경청하면서 추가적인 후속조치를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울=한정관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