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4.18(수) 19:26
광양시, 논에 타작물 재배시 ha당 최대 400만 원 지원

오는 22일부터 접수…쌀 과잉문제 선제적 대응 기대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1월 12일(금) 00:00
광양시는 올해부터 논에 벼 대신 타 작물을 재배할 경우 ha당 최고 400만 원까지 지원한다고 밝혔다.

시는 쌀 과잉문제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고소득 작물을 발굴 육성하기 위해 전년대비 벼 재배면적 95ha 감축을 목표로 3억 2만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지원 자격으로는 지난해 쌀 변동직불금을 받은 농지에 농업경영체에 등록한 농업인이나 법인으로, 올해 벼 이외의 다른 작물로 최소 1,000㎡이상 전환하는 경우에 해당된다.

또 2017년 쌀 적정생산을 위해 자발적으로 논 타작물 전환한 농지를 소유한 농가(경영체에 등록된 1,000㎡이상)에 대해서도 2018년도에 계속 다른 작물을 유지하고 있을 경우 타작물 전환면적의 50%가 인정된다.

다만, 수급불안정과 공급과잉이 우려되는 무와 배추, 고추, 대파, 인삼은 지원에서 제외된다.

지원금은 작물별 전환면적에 따라 차등으로 지급되며, 조사료로 ha당 400만 원, 두류는 280만 원, 일반작물은 340만 원이 지원된다.

신청을 희망하는 농업인과 법인은 오는 22일부터 2월 28일까지 읍면동사무소와 마을대표 농가에 비치한 해당서류를 작성해 마을대표 확인을 받아 읍·면·동사무소에 제출하면 된다.

김재복 친환경농업팀장은 “이번 정책을 많은 농업인들이 알 수 있도록 새해영농교육, 읍면동 이장회의 등을 통해 농업인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홍보활동을 펼칠 계획이다”고 말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