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2.22(목) 17:55
소방시설 등 불법행위 신고는 ‘안전 품앗이’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2월 06일(화) 00:00
내가 어렸을 때 살고 있던 마을의 어느 헛간에서 조그마한 화재가 발생했다.
마을 사람들은 너나할 것 없이 모두 물동이를 들고 자발적으로 화재를 진압하기위해서 땀을 흘렸고, 그 덕분인지 화재는 손쉽게 진압될 수 있었다.
아마도 그 당시만 해도 소방서 등이 원거리에 위치해서 자연부락단위에서 화재 등 재난에 함께 대처하는 공동체적 정신이 강했을 것으로 생각된다.
하지만 제천과 밀양 등 최근의 화재 양상은 대형화를 넘어 공포감과 더블어 화재예방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도 높아지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두 곳의 대형화재는 비상구를 막아두거나 훼손하여 많은 인명피해로 이어졌음을 생각할 때 이제는 우리 모두가 소방시설 불법행위에 대한 무관심에서 벗어나 안전을 위한 투철한 신고를 통해 내 가족과 이웃 등 공동체의 안전을 지켜내기 위해 안전 품앗이 운동을 펼쳐 나가야 하겠다.
품앗이란 상호부조 의식과 공동체 정신을 통해 함께 행복하게 살아가기 위한 선조들의 지혜였음을 생각할 때 소방시설 등에 대한 불법행위를 근절하고 안전 경각심을 고취하기 위해 비상구 폐쇄 등 소방시설의 불법행위 신고포상제에 적극 동참하는 노력이 반드시 필요한 시기가 아닌가 생각해 본다.
소방시설 불법행위란 비상구, 복도, 계단 등의 방화문을 폐쇄, 훼손하거나 장애물을 설치해 피난을 할 수 없도록 하거나 기능에 지장을 주는 행위와 소방시설, 소화펌프, 화재 수신반 등을 차단하거나 고장난 상태로 방치하거나 임의 조작하여 작동되지 않도록 하는 행위 등을 말한다.
신고할 수 있는 대상은 숙박시설, 위락시설, 마트 등 판매시설과 영화관 등 문화 및 집회시설 등이 해당 되고, 신고 방법은 사진이나 동영상을 촬영하여 관할 소방서 홈페이지나 우편 등의 신고와 가까운 소방서에 직접 방문하여 신고가 가능하다.
소방관서에서는 신고자에게 최초 신고 시 5만원의 현금 또는 상품권을 제공하고, 2회이상 신고 시에는 소화기나 단독 경보형 감지기 등 회당 5만원에 상당하는 물품을 포상금으로 지급하게 된다.
불법행위를 묵인함으로 인해 내 가족과 이웃 등 공동체가 화재로 인해 귀중한 생명을 잃을 수도 있음을 생각하여, 소방시설 등 불법행위 신고가 우리 사회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안전 품앗이’ 임을 생각해 적극적인 동참과 참여를 기대해 본다.
/서승호(보성소방서 예방안전과장)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