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2.21(수) 18:03
김신욱, 새 역사 썼다… A매치 4경기 연속 헤딩골

“역대 한국대표팀 사상 최초… 1977년 2G 불과”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2월 07일(수) 00:00


김신욱(197㎝·전북현대)이 A매치 4경기 연속 헤딩골이라는 새 역사를 썼다.
대한축구협회는 “최근 김신욱이 4경기 연속 터뜨린 헤딩골은 역대 한국대표팀 A매치 사상 최초“라고 5일 밝혔다.
김신욱은 지난해 12월 일본에서 열린 동아시안컵 일본전에서 헤딩으로 팀의 첫 번째 골을 기록한 것을 시작으로, 1월 27일 몰도바전, 30일 자메이카전에 이어 지난 3일 라트비아전까지 4경기 연속 헤딩으로 득점했다.
대한축구협회의 집계에 따르면 A매치에서 한 선수가 4경기 연속골을 터뜨린 경우는 지금까지 15회(선수로는 12명)다.
그러나 4경기 연속 헤딩으로 득점을 올린 선수는 김신욱이 최초다.
현재까지 조사에 의하면 3경기 연속 헤딩 득점도 없다.
1970년대 190㎝의 큰 키로 대표팀의 최전방 공격수로 활약한 김재한도 머리로 많은 골을 넣었지만, 헤딩으로 연속 득점한 것은 1977년 2경기에 불과했다.
가장 최근의 헤딩 연속골은 설기현이 2006년 9월2일 이란전과 9월6일 대만전에서 1골씩 떠트린 것이다.
한편 역대 한국 대표팀 A매치에서 3경기 연속 헤딩으로만 득점을 기록한 것도 이번 몰도바, 자메이카, 라트비아전이 처음이다.
/뉴시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