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9.20(목) 18:20
완도 군외 갯벌, 바다목장으로 다시 태어난다

해수부 주관 연안바다목장 조성 공모 선정… 2022년까지 꼬막 등 살포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2월 12일(월) 00:00


완도군은 해양수산부 주관 ‘연안바다목장 조성사업’ 공모에 선정되어 군외면 영풍리 일원 갯벌에 바지락, 해삼, 꼬막 등을 살포해 바다 목장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이번 선정된 군외면 영풍리 일원 갯벌은 1등급 청정해역으로 니질과 모래가 주로 분포돼 패류와 연체동물의 서식에 적합한 지역으로 바다목장 조성시 인근 지역인 해남군, 강진군으로 패류 등 유생이 확산돼 시너지 효과가 창출되는 지역이다.
연안 바다목장 조성사업은 육지 목장과 비슷한 개념으로 바다에 수산 생물의 번식에 유리한 최적의 환경을 조성해 주는 사업이다.
해조류가 많이 모여 서식하는 곳으로 바다 생물의 산란장 및 성육장이 되는 곳인 해조장(海藻場)을 만들어 주고 우량 종자를 방류해 어업인 소득 향상을 위한 자원 조성 방식으로 추진된다.
군에서는 공모 선정 이전부터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관계 기관과 치밀한 준비를 통해 군외면 영풍리, 대창1리, 대창2리 등 9개 어촌계 해역에 연안 바다목장을 조성하는 기반을 마련했다.
이번에 선정된 완도군 갯벌형 연안바다목장 조성 사업은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년간 총사업비 50억원이 투입되며, 군외면 1000ha 해역에 꼬막, 해삼, 바지락 산란장 조성, 종묘 살포, 서식환경 개선 등을 연차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지역 주민들의 소득 향상을 위한 방안을 마련하고,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군은 연안바다목장 조성예정지구 142.3ha를 수산자원 관리수면으로 지정 신청하고, 수면과 수산 자원의 효율적 이용·관리를 위해 지역어업인 설명회 등을 가졌다.
또 원활한 사업 수행을 위해 관리위원회 및 자율관리공동체를 구성해 추진할 계획이다.
/완도=이두식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