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4.25(수) 17:42
쇼트트랙 최민정, 사상 첫 500m 金 도전

“경쟁자는 바로 나… 빈틈없이 준비 마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2월 13일(화) 00:00


동·하계 올림픽을 통틀어 4관왕에 오른 대한민국 대표선수는없다. 전인미답, 발자국이 없는 미지의 땅을 최민정(20·성남시청)이 걷는다.
13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에 출격한다.
대한민국 선수 중 홀로 준준결승 무대에 서는 최민정은 12일 강릉 영동대 쇼트트랙 연습장에서 한국 여자 쇼트트랙 최초의 올림픽 500m 제패를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세계 최강을 자부하는 한국 여자 쇼트트랙이지만 500m에서는 유독 힘을 쓰지 못했다. 전이경(1998 나가노)과 박승희(2014 소치)가 동메달을 딴 것이 전부다.
최민정은 “500m는 워낙 짧은 순간 승부가 난다. 변수가 많아 예상은 어렵지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자신을 향한 기대에 어깨가 무겁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부담은 선수들이 감당하는 몫이라고 생각한다. 부응할 수 있게 노력할 것”이라고 답했다.
“여러 상황을 염두에 두고 이미지 트레이닝을 많이 했다. 상대 선수에 따라 전략도 연구했다. 그런 부분이 경기에서 나오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올림픽 무대가 처음인 최민정은 자타 공인 최강자다. 2015년과 2016년 세계선수권 연패에 성공했고, 2017~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1~4차 대회에서는 계주를 포함해 8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선수 최초의 올림픽 4관왕 탄생의 기대를 걸어볼 만하다. 처음 나서는 올림픽인 데다가, 쏠리는 기대가 부담스러울 법도 하지만 오히려 최민정은 담담하다. “내가 할 수 있는 선에서 모든 준비를 해뒀다. 오히려 부담 없이 맘 편히 경기에 임할 수 있는 것 같다”는 마음이다.
철저한 대비는 자신감으로 이어졌다. 경쟁 상대를 묻자 “저요!”라는 답이 돌아왔다. “500m뿐 아니라 모든 종목이 나와의 싸움이 될 것 같다”는 것이다. 빈틈없는 준비로 대회에 임하는 최민정이기에 가능한 반응이다.
/뉴시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