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4.25(수) 17:42
해남군 고품질 고구마 생산 박차

국내품종 ‘호감미·진율미’ 집중 보급… 소비자 수요 증가 예상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2월 13일(화) 00:00


해남군이 국내육성 신품종 고구마인 호감미와 진율미 보급을 통해 고품질 고구마 생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호감미와 진율미는 농촌진흥청에서 2015년과 2016년 출원한 국내 품종으로 외래 고구마를 대체할 고품질 신품종으로 주목받고 있다.
호박고구마인 호감미는 당도와 식감이 우수하고, 성인병 예방 등에 효능이 있는 베타카로틴이 풍부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특히 재배시 문제가 되고 있는 덩굴쪼김병 저항성 고구마로 고품질 생산이 가능해 농업인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다수확 조기재배용 품종인 밤고구마 진율미는 맛이 부드럽고 당도가 높아 기존 밤고구마와 차별화된 시장출하로 소비자를 공략할 계획이다.
또한 조기재배에도 2422kg/10a로 수량이 높아 농업인들의 소득 증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부상복 해남고구마 연구회 회장은“신품종을 재배해 본 농가들의 반응이 매우 좋은 편이다”며 “특히 호감미는 덩굴쪼김병에 강하고 생육이 왕성해 기존 호박고구마보다 재배하기가 쉬워지면서 농가의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고 전했다.
해남군은 재배 농가를 대상으로 품종별 재배 교육과 현장컨설팅을 수행하고 있는 가운데 호감미와 진율미의 소비자 수요가 계속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앞으로도 재배면적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해남군은 2017년 기준 1647ha 재배면적에서 2만여톤의 고구마를 생산, 전국 재배면적의 7.6%, 전남 전체 재배면적의 33.7%를 차지하고 있는 고구마 주산단지다.
게르마늄이 다량 함유된 황토땅에서 해풍을 맞고 자란 해남고구마는 지리적 표시농산물 42호로 등록돼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해남=김동주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