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9.20(목) 18:20
“꿈을 향한 도전” 김승혁, PGA투어 출격

“꿈을 향한 도전” 김승혁, PGA투어 출격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2월 14일(수) 00:00

지난해 ‘제네시스 상금왕’ 차지해 출전권 획득
“PGA투어에서 경기하는 것이 꿈이었는데, 그 꿈이 이뤄졌다.” 김승혁(32)이 미국에서 열리는 PGA투어에 처음 참가한다.
지난해 KPGA 코리안투어에서는 총상금 15억원으로 단독주관 대회사상 최다상금을 내건 ‘제네시스 챔피언십’이 첫 선을 보였다.
우승자에게는 우승상금 3억원을 비롯해 국내 최초로 열리는 PGA투어 ‘CJ 컵@나인브리지스’와 미국에서 열리는 PGA투어 ‘제네시스 오픈’ 출전권이 주어졌다.
제네시스챔피언십에서 김승혁은 발군의 기량을 선보이며 ‘와이어투와이어 우승’으로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상금 3억원을 보탠 김승혁은 ‘2017 제네시스 상금왕’을 차지했고 꿈에 그리던 PGA투어에 출전할 수 있게 됐다.
지난해 10월 컷오프 없이 펼쳐진 CJ컵@나이브리지스에서 공동 58위에 오르며 전초전을 치른 김승혁은 15일(한국시간)부터 미국 캘리포니아주 퍼시픽 팰리세이즈의 리비에라 컨트리클럽에서 열리는 제네시스 오픈(총상금 720만달러) 참가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PGA투어 두 번째 출전을 앞두고 있는 김승혁은 “어렸을 때부터 PGA투어에서 뛰는 것이 꿈이었다. 작년 10월 제주도에서 열린 CJ컵에서 첫 경험을 했지만 이번에는 미국 본토에서 열리는 대회에 출전하는만큼 설레는 마음”이라고 전했다.
4일 미국으로 가 현지 적응과 대회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김승혁은 “지난 1월에 태국에서 전지 훈련을 하며 샷을 가다듬었다. 미국에서 열리는 대회는 첫 출전이라서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것이 급선무다. 현지에서 미리 준비하고 있는 이유도 시차나 환경에 적응하기 위함”이라면서 “대회 코스를 한 번 경험했는데 전장도 길지만 그린이 좁아 정확한 아이언 샷이 필요해 보였다. 거리 욕심을 내기보다는 정교한 아이언 샷을 살려 나만의 플레이를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세계 최고 선수들의 위기 관리 능력이나 쇼트게임, 비거리 등 그들이 펼치는 경기를 보고 배우는 기회가 될 것이다. 배우는 자세로 임하겠지만 참가 선수 중 한 명으로서 4일 동안 경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뉴시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