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2.21(수) 18:03
알바생 10명 중 9명 "1월 구직 어려움 경험"

"면접과정에서 최저임금보다 낮은 시급 제시 받은 경험있다" 31.7%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2월 14일(수) 00:00



지난 1월 아르바이트 구직 경험이 있는 아르바이트생은 평균 9.1곳에 이력서를 지원했으며 이 가운데 2.1개 업장에서 면접제의 및 채용연락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은 지난 5일부터 8일까지 전국 회원 150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지난 1월 아르바이트 구직 경험이 있는 회원은 전체 응답자의 84.8%(1279명)였으며 평균 9.1곳에 이력서를 지원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95%는 “구직 어려움을 매우 체감했다(62%)”, “어느정도 구직 어려움을 체감했다(33%)”고 응답했다. 구직 어려움을 “별로 느끼지 못했다”, “전혀 느끼지 못했다”라고 답한 응답자는 4%, 0.7%에 불과했다.
가장 많이 지원한 업종은 매장관리(27.9%), 서빙·주방(27.7%), 서비스(12.5%), 생산·기능(10.6%), 사무·회계(8%), 상담·영업(5%), 강사·교육(4.4%), IT·디자인(2.6%) 등 순이었다.
1월 알바 구직 경험이 있는 아르바이트생들은 이력서 지원 후 평균 2.1개 사업장으로부터 면접제의 및 채용연락을 받았다. 응답자 31.7%은 이 과정에서 “최저임금액(7530원)보다 낮은 임금액을 제시 받은 경험이 있다”고 말했다.
최저임금액보다 낮은 임금액을 제시 받은 경험이 있는 응답자의 당시 대처방법으로는 “아르바이트가 급했지만, 받아들이지 않았다(47.9%)”가 가장 많았다. 이어 “아르바이트가 급해 어쩔 수 없이 받아들였다(39.8%)”, “고용주에게 직접 최저임금 준수를 건의했다(9.6%)”, “관련기관에 신고했다(2.7%)” 순이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