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6.25(월) 19:16
검찰 ‘뇌물 혐의’ 이명박 14일 소환…MB “소환 응할 것”

다스·국정원 특활비·불법자금 수수 혐의 등 조사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3월 07일(수) 00:00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14일 오전 9시30분 출석하라고 통보했다. 지난해 10월13일 BBK 관련 고발장이 접수되고 같은 달 16일 수사가 시작된 지 142일째에 이뤄진 소환통보다. ▶관련기사 3면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6일 기자들과 만나 “그동안 진행된 수사 상황을 감안할 때 실체적 진실을 효율적이고 투명하게 밝히기 위해 이 전 대통령 조사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간 검찰은 다스 실소유주 문제, 국정원 특수활동비 뇌물수수 의혹, 각종 민간 불법자금 수수 의혹 등에 대해 조사해 왔다. 모두 이 전 대통령이 ‘몸통’인 것으로 의심되는 사건들이다.
다스 관련 수사는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와 서울동부지검에 구성된 특별수사팀이 동시에 진행해 왔다. 이 가운데 동부지검 수사팀은 지난 2월16일 이 전 대통령이 다스 실소유주로 의심되는 정황 다수를 발견해 중앙지검에 넘기고 활동을 종료한 바 있다.
이 조사 결과를 토대로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다스를 실제 소유했다는 내부 결론을 내린 상태다. 이에 따라 검찰은 이 전 대통령에게 뇌물수수 혐의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이 대납한 다스 투자금 회수 관련 소송 비용 40억원을 이 전 대통령에게 건네진 뇌물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이 전 대통령은 다스 관련 투자금 140억원을 회수하기 위해 청와대 등 정부 기관을 동원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직권남용 등 혐의, 다스 실소유주 사실을 숨기고 차명으로 재산을 관리한 의혹에 따라 탈세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6일 검찰의 출석 통보에 대해 “검찰의 소환에는 응하겠다. 날짜는 검찰과 협의하여 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정관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