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6.25(월) 19:16
‘정실인사 논란’ 광주TP 원장 선임 연기

이사회 내부 이견차로 16일로 미뤄져… 비판여론 의식
중기부 반대기류 주목… “지방선거 이후로 선임” 지적도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3월 08일(목) 00:00


광주테크노파크 원장 선임 강행을 둘러싸고 잡음이 일고 있는 가운데 광주테크노파크 재단법인 이사회가 원장 의결을 한 차례 유보했다.
광주테크노파크는 지난 6일 오후 윤장현 이사장(광주시장) 주재로 이사회를 개최했으나 원장 선임 의결에 대한 결론을 내지 못한 채 오는 16일로 연기했다.
이사회는 이날 임원추천위원회가 추천한 2명의 복수 후보를 놓고 심의를 벌였으나 원장 선임 강행에 대한 반대여론을 의식해 한차례 연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이사회에는 이사장을 비롯해 전체 이사 11명 중 10명이 참석했다.
이사들은 현재 원장선임에 반대 기류를 보이고 있는 중소벤처기업부와 좀더 논의한 뒤 결정하자는 의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앞서 광주TP임원추천위원회는 서류 심사를 거쳐 응모자 6명 중 4명으로 압축했으며 면접심사를 통해 2명의 복수후보를 선정, 이사회에 추천했다.
그러나 서류심사에서 1, 2위를 차지했던 전문가 그룹 후보들이 면접심사에서 탈락한데다, 최종 후보로 선정된 후보들이 윤장현 시장 인수위에서 분과위원장으로 활동했던 인사들이어서 측근인사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또 최종 후보 선정과정에서도 ‘사전 낙점설’이 제기되는 등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
중소벤처기업부도 “여러가지 부작용을 고려해 6월13일 지방선거 이후에 원장 선임 절차를 진행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의사를 광주시에 전달하는 등 반대 입장을 보였다.
하지만 광주시는 이같은 반대 여론에도 불구하고 이날 이사회를 소집해 원장 선임 강행 논란을 빚었다.
현행 규정상 광주테크노파크 원장 선임절차는 임원추천위원회가 2명의 복수후보를 추천하면 이사회에서 최종 후보를 선정하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이를 승인토록 하고 있다.
따라서 이사회가 원장 후보를 선정하더라도 중소벤처기업부가 승인을 거부할 경우 파행이 불가피하다.
또 광주시장이 바뀔 때 마다 광주테크노파크 원장이 중도하차하는 등 진통을 빚었던 점을 고려해 지방선거 이후로 원장 선임을 미루자는 지적도 끊이지 않고 있다.
/최춘의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