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6.25(월) 19:16
‘성추문’ 고은·이윤택·오태석 교과서 퇴출

교육부, 출판사별 교과서 수정계획 전수조사… 조만간 수정
고은 저작물 26건 중 24건 삭제… 이윤택 5건·오태석 6건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3월 09일(금) 00:00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시인 고은, 연극연출가 이윤택·오태석이 사실상 교과서에서 퇴출된다.
교육부는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고은, 이윤택, 오태석의 작품과 인물소개가 실린 교과서를 발행한 출판사별로 교과서 수정 계획을 전수 조사한 결과 2018학년도 검정교과서에 수록된 총 40건중 35건(87.5%)을 이달부터 5월까지 수정할 계획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8일 밝혔다.
교육부 조사에 따르면 검정교과서 11종에 실려 있는 고은 시인의 시(詩)·수필 등 저작물(15건)과 인물소개(11건)는 총 26건이다.
이중 상문연구사가 펴낸 고교 문학 교과서에 실린 작품 ‘성묘’ 1건을 제외한 나머지 25건이 모두 교과서에서 다른 시인의 작품으로 교체되거나 이미지가 삭제되는 등 퇴출된다.
검정교과서 7종에 실린 연극 연출가 이윤택의 작품(3건)과 인물소개(4건)는 총 7건이다.
이중 상문연구사가 펴낸 문학 1단원(110쪽)과 3단원(330쪽)에 각각 포함된 ‘이윤택 연출’, ‘이윤택’이라는 인물소개 2건을 제외한 나머지 5건이 모두 교과서에서 빠진다.
검정교과서 3종에 수록된 오태석의 작품(1건)과 인물소개(6건)는 총 7건이며 이 중 인물소개 1건을 제외한 나머지 6건이 모두 교과서에서 사라진다.
검정교과서는 편찬과 배포, 저작권을 모두 정부가 갖는 국정교과서와 달리 민간 출판사가 펴낸 뒤 검정 심사를 거쳐 확정되기 때문에 내용을 수정하거나 보완할 권한은 발행사와 저자들에게 있다. 교육부는 승인 권한만 있다.
대부분의 출판사가 고은, 이윤택, 오태석의 작품과 인물소개를 교과서에서 퇴출키로 결정한 것은 도덕성에 큰 흠집이 난 인사의 작품을 학생들에게 가르치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최근 미투(me too) 열풍으로 성추행 또는 성폭행 가해자로 지목된 이들 인사들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센 것도 한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물론 일각에선 이들의 작품과 일탈 행위는 분리돼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문학평론가 C씨는 “고은은 시인이고, 이윤택과 오태석은 연극 연출가다. 시인은 시로써, 연출가는 연출력으로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옹호했다. 실제로 친일 행적 논란이 불거진 서정주 시인의 작품도 국정교과서에서 빠졌다가 이후 검정교과서에 다시 실렸다.
/뉴시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