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6.25(월) 19:16
검찰 ‘ 5·18회고록’ 관련 전두환 소환 조사 통보

전씨측 “나와 무관” 불응… 검찰 “기소 여부 결정된 바 없어”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3월 12일(월) 00:00


5·18 민주화운동 왜곡 논란을 빚고 있는 전두환씨의 회고록 내용 중 고(故) 조비오 신부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고소·고발사건을 조사 중인 검찰이 전씨에게 소환장을 발부했다.
전 씨는 ‘무관하다’는 취지와 함께 검찰의 소환 통보에 불응했다.
11일 광주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이정현)에 따르면 조 신부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사건을 조사 중인 검찰은 최근 전 씨에게 나와서 조사받을 것을 통보했다.
생전 조 신부는 1980년 5월21일 광주에서 헬기사격을 목격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전 씨는 자신의 회고록을 통해 조 신부를 ‘가면을 쓴 사탄, 성직자가 아니다’고 표현했다.
오월 단체와 조 신부의 유족은 전 씨가 ‘공연히 허위의 사실을 적시했다’며 지난해 4월 광주지검에 고소·고발장을 제출했다.
조 신부와 전 씨의 주장이 다른 만큼 검찰은 그 동안 38년 전 헬기사격 여부 등에 대한 사실 관계를 조사해 왔다. 최근에는 전 씨가 고의로 조 신부에 대한 허위사실을 회고록에 담았는지를 파악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형사처벌을 위해서는 적시된 사실이 허위사실이며, 작성자에게 적시된 허위사실에 관한 인식(고의성)이 있었는지를 입증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 전 씨에 소환을 통보 했지만 전 씨는 ‘무관하다’는 취지의 진술서를 보내오는 등 소환에 응하지 않았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중인 사안이다. 현재까지 기소 여부에 대해 정해진 방침은 없다. 아울러 고의성이 있다 판단하고 있는 시점도 아니다”고 말했다.
또 “오는 4월에 국방부 특별조사위원회의 대통령 보고가 있는 것 같다. 이른 시일 내 결론을 내릴 상황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 특별조사위원회는 지난달 국방부 청사 브리핑룸에서 “육군은 1980년 5월21일과 27일 공격헬기 500MD와 기동헬기 UH-1H를 이용, 광주시민을 향해 여러 차례 사격을 가했다”며 38년 전 5월 계엄군의 헬기사격을 공식 인정했다.
/김성은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