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13(목) 09:26
신의현, 평창패럴림픽 첫 메달…크로스컨트리 15㎞ 동메달


한국 동계패럴림픽 사상 3번째 메달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3월 12일(월) 00:00
11일 강원도 평창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남자 15km 좌식경기에서 한국 신의현이 역주하고 있다. 신의현은 이날 경기에서 동메달을 차지했다.
한국 장애인 노르딕스키 간판 신의현(38·창성건설)이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에서 첫 메달을 획득했다.
신의현은 11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대회 크로스컨트리 남자 15㎞ 좌식 부문에서 42분28초9를 기록, 동메달을 땄다.
막심 야로프이(우크라이나)가 41분37초0으로 금메달을, 다니엘 크노센(미국)이 42분20초7로 은메달을 차지했다.
신의현은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에 첫 메달을 안겼다. 역대 동계패럴림픽 사상 3번째 메달이다.
한국은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 알파인 스키 좌식 부문과 2010년 밴쿠버 대회 휠체어컬링에서 각각 은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초반 3.8㎞ 지점까지 5위를 달리던 신의현은 5.9㎞ 지점부터 4위로 올라서며 선두권을 추격했다. 12㎞ 지점까지도 4위였지만 메달권과 격차를 좁혔다.
막판 체력을 끌어 올린 신의현은 13㎞ 지점에서 쳉 펑(중국)을 제치고 3위로 올라선 뒤 그대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신의현은 이번 대회 바이애슬론 스프린트(7.5㎞), 중거리(12.5㎞), 장거리(15㎞)를 비롯해 크로스컨트리 스프린트(1㎞), 중거리(10㎞), 장거리(15㎞) 등 무려 6종목에 출전한다.
전날 금메달이 기대됐던 바이애슬론 남자 7.5㎞ 좌식 종목에서 24분19초9로 5위를 했지만 하루 만에 나선 크로스컨트리 15㎞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며 강철 체력을 과시했다.
충남 공주 출신인 신의현은 2006년 교통사고로 두 다리를 잃었다. 2009년 휠체어농구를 시작으로 장애인 아이스하키와 휠체어 사이클 등에 섭렵하며 만능 스포츠맨으로서 자질을 보였다.
2015년 8월부터 노르딕 스키에 입문해 월드컵 등 각종 국제 대회에서 우승하는 등 빠르게 두각을 나타냈다.
이번 대회 두 개 이상의 메달을 목표로 하고 있는 신의현은 바이애슬론 12.5㎞, 15㎞ 등에서도 추가 메달에 도전한다.
한편 겨울패럴림픽에 사상 처음 참가한 북한은 마유철(28)과 김정현(18)이 최하위인 26위와 27위를 했다. 지난해 12월 처음 스키를 접한 뒤 이들은 석 달 만에 패럴림픽에 출전했지만 포기하지 않고 완주를 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