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11(화) 18:49
하루 개인시간 1.4시간...소상인 워라밸 '40점대'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3월 13일(화) 00:00
소상인들의 일과 삶(개인생활)의 균형도는 40점(100점 만점)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전국의 자동차·부품판매업, 도매·상품중개업, 소매업, 음식점업 등 4개 업종의 5인 미만 소상인 700명 대상 '소상인 일과 삶의 균형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하루 중 대부분을 일하는 소상인들이 느끼는 일과 삶의 균형도가 41.8점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12일 밝혔다. 특히 40세 미만(48.4점)과 60대 이상(38.4점)의 차이가 10점에 달해 연령이 높을수록 일과 삶의 균형을 찾는 것에 어려움을 느끼고 있었다.

조사에 따르면 소상인들은 일에 10.9시간, 개인생활에 1.4시간을 사용해 일과 삶의 비율은 약 9대 1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 업종 모두 소상인의 하루 개인생활은 2시간 미만이었다. 특히 50세 이상과 도·소매업, 음식점업에서 전체 평균을 하회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월 매출 규모가 높아도 개인생활 시간 확대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한편 소상인들은 일과 삶의 균형을 위해 평균 8시간의 노동과 3시간 정도의 개인시간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기중앙회는 소상인들이 희망하는 일과 삶의 비율은 약 7대 3으로, 일반적인 근로자들의 비율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1년 전과 비교해 일과 삶의 균형이 어떻게 변화했는지에 대해서는 ‘변화없다’는 응답이 67.1%로 가장 높아 소상인의 워라밸 수준은 정체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나빠졌다는 응답은 29.1%, 좋아졌다는 응답은 3.7%에 불과했다.

일과 삶의 균형이 나빠진 경우 겪은 문제에 대해서는 절반 이상이 ‘일의 질이 저하되고’ (55.9%) ‘만성피로·피곤함·우울감이 많아졌다’(54.9%)고 호소했다.

일과 삶의 균형을 위협하는 요소로는 대외적 문제인 ‘내수불안 등 경기침체’ (72.9%)가 가장 높았고 ‘불안정한 수입으로 인한 경제적 여유부족’(60.4%)이 뒤를 이었다. 내부적 문제인 ‘오랜 노동시간’(37.1%)도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40세 미만에서는 ‘자기계발 시간 부족’이 높게 나타나, 연령이 낮을수록 일과 삶의 균형에 자기계발 욕구가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중기중앙회는 분석했다.

소상인들은 일과 삶의 균형을 높이기 위해 필요한 정부 지원으로 ‘사회안전망 확대’ (48.4%)를 가장 많이 꼽았다. ‘사업영역 보호’(43.9%), ‘사업활성화 지원’(38.1%), ‘노동시간 단축 지원’(28.7%)은 그 뒤를 이었다. 특히 ‘사업 영역 보호’ 응답비율의 경우 소매업에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중기중앙회는 대형마트, 복합쇼핑몰 등으로 인한 골목상권 침탈에 대한 우려로 소매업 분야에서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 등 사업 영역 보호 요구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풀이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