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17(월) 18:51
‘한반도 평화바람’ 불구, 中사드 피해 여전히 진행 중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3월 13일(화) 00:00
북미 정상회담이 구체화 되면서 북핵 리스크 완화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따른 중국의 '사드보복' 해소 기대감도 나오고 있다.

당장 사드 보복의 직격탄을 맞았던 화장품, 유통업체들에도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피해는 여전하고, 불확실성 역시 해소되기에는 역부족한 실정이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전년 대비 중국인 입국자 수 감소세는 여전하다. 지난 1월 중국인 입국자 수는 30만5000명으로 지난해 1월보다 46% 줄었다. 지난해 12월보다도 8.2% 감소했다. 중국 당국이 지난해 11월 말 일부 한국 관광을 허용하기는 했지만 전세기를 비롯해 크루즈와 온라인 예약 등 규제는 여전하다.

박종대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북미 정상회담 뉴스 등 진일보한 새로운 국면은 맞지만, 아직 숫자로 나타난 것은 아니다"면서 "북핵 리스크와 사드보복 조치의 실질적인 소멸 가능성이 분명히 커진 것은 사실이지만, 중국 인바운드 회복으로 직접 연결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북미 정상회담까지 가는 과정에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르고, 회담 후에도 조심스럽기는 마찬가지"라고 분석했다.

화장품 업계 관계자는 "한중 정상회담, 평창올림픽 효과 등 한중관계가 회복될 여러 계기들이 있었지만, 사드 보복 해소 기미는 조금도 감지되지 않고 있다"면서 "업황이 정상화 되기 위해선 중국인 관광객 수가 예전 수준을 회복해야 하는데 안타까운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사드 부지를 제공한 롯데는 지난 1년간 중국의 경제 보복으로 무려 2조원 규모의 피해를 입었다. 중국의 사드 보복이 본격화된 지난해 3월부터 지난달 말까지 롯데가 입은 그룹 차원의 피해 규모는 중국 내 롯데마트 영업정지, 현지 대형 건설사업 중단, 롯데면세점 매출 급감 등 총 2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중국 롯데마트는 사드보복에 따른 경영난 극복을 위해 지난해 9월부터 매각 작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중국의 보복을 우려한 매수 희망기업들의 소극적인 태도 등으로 난항을 겪고 있다. 지난해 한중 정상회담 이후 일부 분야에서 사드 보복이 완화되는 조짐도 나왔지만, 롯데는 '표적 규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또 롯데면세점이 지난해 중국인 관광객 감소로 입은 피해액만 5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