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6.18(월) 19:30
금감원 '채용비리 의혹' 규명 위해 하나금융·은행 검사 착수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3월 14일(수) 00:00
금융감독원이 사의를 표명한 최흥식 원장의 '채용비리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하나금융지주와 하나은행에 대한 검사에 나선다.

금감원은 13일 "최성일 전략감독 담당 부원장보를 단장으로 하는 특별검사단을 꾸려 이날부터 다음달 2일까지 이들 기관에 대해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검사대상 기간은 채용비리 의혹이 제기된 2013년이다. 최 원장은 하나금융지주 사장으로 재직하던 2013년 당시 친구 아들의 하나은행 채용을 청탁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다만 필요 시 검사대상 기간을 확대할 수 있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금감원은 "공정한 검사를 위해 이번에 특별검사단을 별도로 편성했다"며 "검사 후 최종 결과만을 감사에게 보고함으로써 독립성과 투명성을 확보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채용과 관련된 비위 행위가 발견되면 관련 자료 일체를 검찰에 이첩해 수사에 적극 협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