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9.20(목) 18:20
김기춘·조윤선 "화이트리스트, 전경련에서 늘 하던 일"

2014~2016년 매년 수십억씩 지원
김기춘·조윤선 법정에서 혐의 부인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3월 14일(수) 00:00
박근혜정부 시절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을 압박해 보수성향 단체를 지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기춘(79)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윤선(52)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법정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정계선)는 13일 김 전 비서실장 등 7명에 대한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강요 등 혐의 1차 공판준비기일을 열었다.
여기서 김 전 실장 측 변호인은 혐의에 대해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과거부터 지속적으로 하던 시민단체 지원에 대해서 청와대 의견을 전달했고 일부만 반영해 지원이 이뤄진 것"이라며 "일반적인 행정 지도나 협조 요청과 무엇이 다른지 의문"이라고 반문했다.
이어 "김 전 실장의 '종북·좌파세력 척결' 지시로 소위 화이트리스트라 불리는 이 사건과 문화계 블랙리스트 사건이 이뤄졌다"며 "포괄일죄로 다뤄야 하며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처벌받으면 이 사건으로는 받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함께 기소된 조 전 장관 측 변호인도 "보수단체 지원 혐의에 대해서는 김 전 실장 측과 같은 취지"라며 "국정원 특활비 뇌물수수 혐의는 법리적으로 뇌물에 해당하는지 다투겠다"고 말했다.
반면 김 전 실장 등의 지시를 받고 2014년 보수단체 지원 실무에 관여한 박준우(64) 전 정무수석 측과 신동철(57) 전 정무비서관 측은 혐의를 인정했다.
2015~2016년 정무수석실에서 같은 업무를 수행했던 정관주(54) 전 문체부 1차관 측은 혐의를 인정하지 않았다.
박 전 수석 측은 블랙리스트 사건 1심에서 "김 전 실장으로부터 좌파단체 정부 보조금 지급 제한을 지시받은 적 없다"고 위증한 혐의도 인정했다.
현기환(59) 전 정무수석 측은 혐의를 인정하지 않았고, 김재원(54) 전 정무수석은 다음 기일에 의견을 밝히기로 했다.
김 전 실장은 2014년 2월~2015년 4월 박 전 수석 및 신 전 비서관과 공모, 전경련을 압박해 정부 정책에 동조하는 21개 보수단체에 지원금 23억여원을 지급하게 한 혐의를 받는다.
조 전 장관은 청와대 정무수석 시절인 2015년 1월부터 2016년 1월까지 전경련이 31개 보수단체에 35억여원을 지원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여기에는 조 전 장관의 정무수석 후임인 현 전 수석, 정 전 비서관이 공모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조 전 장관은 2014년 9월~2015년 5월 이병기 전 국정원장, 추명호 전 국정원 국익정보국장으로부터 국정원 특활비 총 4500만원을 받은 혐의도 있다.
현 전 수석도 2015년 8월부터 2016년 6월까지 추 전 국장으로부터 특활비 5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아울러 현 전 수석과 김 전 수석에게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공모해 2016년 4·13총선에서 새누리당 내 친박 인사들을 당선시키기 위해 여론조사를 벌여 선거운동에 관여하고, 조사 비용을 국정원으로부터 지원받아 국고를 손실한 혐의도 적용됐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