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6.18(월) 19:30
아베 “北과 비핵화 전제 대화 높게 평가”


北핵미사일·납치문제 해결 촉구…서훈 국정원장 “한일 협력 중요”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3월 14일(수) 00:00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3일 일본 도쿄 아카사카에 위치한 총리관저에서 만나 대북특사단의 방북, 방미 결과와 함께 납북 일본인 피해자문제를 포함한 북일관계에 대한 대화를 약 1시간 가량 나눴다.
우리 측은 서 원장과 함께 방일한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이수훈 주일 한국대사가 자리했다. 일본 측에서는 고노 외무상, 가나스기 겐지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국장 등이 배석했다.
아베 총리는 모두 발언에서 "일본에 오신 것을 환영한다"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면담에 대해 물어보고 싶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어 "핵미사일, 납치문제를 해결한다는 것은 일본의 기본적인 방침"이라며 "비핵화를 전제로 한 (북한과의) 대화에 일본도 평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베 총리는 "북한이 비핵화를 향한 구체적인 행동을 해 말을 실천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앞으로 한국과 긴밀히 연계하고 한미일 공조를 바탕으로 핵미사일, 납치 문제를 해결하도록 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서 원장은 "김 위원장이 직접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보인 것은 매우 의미가 있다"며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시작된 한반도 평화가 좋은 흐름으로 이어지기 위해선 한일간의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를 전하기 위해 왔다"고 말했다.
서 원장은 이어 "한반도의 비핵화, 핵미사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두 정상간의 의지, 긴밀한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런 흐름이 시작된 것은 아베 총리가 평창 올림픽에 참석하고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도 참석해서 좋은 분위기를 만들 수 있었다"고 했다.
서 원장은 면담이 끝난후 기자들에게 "아베 총리와 아주 유익하고 훌륭한 면담을 했다"며 소감을 말했다. 서 원장은 이어 "평양에 가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고 백악관에 가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내용을 아주 상세히 설명했다"며 "아베 총리는 최근 이룩한 남북관계 진전,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변화의 의지와 관련된 문재인 대통령의 리더쉽에 경의를 표했다"고 전했다.
서 원장은 또 아베 총리가 "앞으로의 남북정상회담과 이어져 있을 미북 정상회담이 성과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모든 협력, 협조를 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서 원장의 발언이 끝난 후 기자들이 질문을 던졌지만 서 원장은 대답하지 않은채 자리를 떴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