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6.18(월) 19:30
전남대병원 외국인근로자 대상 무료건강검진…올해도 계속

지난 2012년 12월 첫 시행…올해로 6년째
매달 둘째 주 목요일 오후 2시간 동안 진행

/김도기 기자
2018년 03월 15일(목) 00:00
의료사각지대의 외국인근로자를 위한 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이삼용)의 의료서비스가 올해로 6년째 펼쳐진다.

전남대병원은 경제적 어려움으로 정상적인 의료혜택을 받지 못하는 광주·전남지역 외국인근로자와 그 가족을 대상으로 광주이주민건강센터에서 매달 1회씩 무료건강검진을 시행하고 있다.

외국인근로자 건강검진은 지난 2005년 광주이주민건강센터 설립(2005년) 이후부터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으며, 전남대병원은 공공보건의료사업실 주관으로 2012년 12월부터 참여해 6년째를 기록하고 있다.

그간 검진을 통해 중증질환 조기 발견과 합병증 예방 등의 효과를 거두며 외국인근로자 건강증진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올해 건강검진도 이달부터 연말까지 매달 둘째 주 목요일(오후 6시부터 2시간) 총 10회 실시될 예정이다. 단 이달 진료일은 시설공사 관계로 아직 미정이다.

이를 위해 전남대병원은 원내 사랑나눔의료봉사단 중 의사(3명)·간호사(2명)·행정(2명) 등 총 7명을 선발, 순환기내과·흉부외과·감염내과 등 3개과의 진료를 펼친다.

건강검진은 주로 혈압·혈당 체크, X-ray검사, 소변검사, 건강 상담 등으로 이뤄지며, 이 외에 소집단 교육·소외계층 무료진료 사업 안내·기술지원 활동 등도 진행된다.

검진 초기에 협소한 공간 등 어려운 여건에서 시작된 외국인근로자 무료진료는 지금은 새로운 장소에서 쾌적한 환경과 새 장비를 갖추고서 근로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정밀검사가 필요한 근로자들을 위해 검사결과를 신속하게 알 수 있는 생화학장비를 구입해 대상자들의 만족도도 올라가고 있다.

이로써 외국인근로자 건강검진은 광주·전남지역 저소득계층 무료검진, 해외의료봉사 활동 등과 함께 전남대병원의 주요 공공의료사업으로 꼽히고 있다.

한편 전남대병원은 지금까지 건강검진에 총 250여명의 직원이 참여한 가운데,혈압·혈당검사, 소변검사, X-ray 촬영·체지방·B형 항체검사 등 총 3천여건의 검사를 시행했다.
/김도기 기자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